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소시민이라던 '롤스로이스 남'...대형로펌 3곳서 변호사 8명 선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튜브 '카라큘라 범죄연구소' 주장
"변호인단 선임료 누가 내줬냐" 비판
한국일보

약물을 복용한 채 롤스로이스 차량을 몰던 중 20대 여성을 친 신모씨가 지난 8월1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강남에서 마약에 취한 채 롤스로이스 차량을 몰다 사람을 치어 숨지게 한 가해자가 전직 부장판사 등으로 구성된 초호화 변호인단을 꾸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4일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범죄연구소'(카라큘라)는 채널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길 가던 20대 여성을 안타깝게 사망하게 한 압구정 롤스로이스 마약 운전자 신모(28)씨가 대형 로펌 3곳, 8명의 변호사로 초호화 변호인단을 선임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 변호인단에 전직 부장판사, 검찰 고위 간부 출신 변호사도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신씨는 지난 8월2일 오후8시1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고급 외제차량인 롤스로이스를 운전하던 중 인도로 돌진해 20대 여성 A씨를 치었다. 사고 당일 한 성형외과에서 두 종류의 향정신성약물을 투약받은 후 운전한 것으로 드러난 신씨는 A씨를 구호하지 않고 도주한 혐의 등으로 구속됐다. 뇌사 상태에 빠져 3개월 넘게 투병하던 A씨는 지난달 25일 사망했다.

카라큘라는 "(신씨 측이) 검찰의 공소 사실 중 도주치사 전면 부인 중"이라며 "'사고 후 이탈한 것은 맞지만 도망친 것은 아니다'라는 주장"이라고 전했다. 이어 "롤스로이스 차량도 남의 차고 아프리카TV 별풍선 4억 후원도 아이디 빌려준 거고 해외선물 리딩방 'MT5' 따위 듣도 보지도 못했고, 본인은 가진 것 없는 소시민이라던 신씨. 과연 초호화 변호인단의 선임료는 누가 낸 것이냐"고 비판했다.

카라큘라는 이 사건 발생 직후부터 신씨가 'MZ 조폭'으로 분류되는 'MT5'에 소속돼 활동했다는 의혹 등을 제기해왔다. 이후 검찰은 신씨 주거지 압수수색에서 1억원이 넘는 현금을 발견, 폭력 조직 활동과의 관련성 여부도 수사하고 있다. MT5는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해 자금을 모으고 마약 거래, 사기 등으로 세를 불린 신흥 범죄조직으로 알려져있다.

남보라 기자 rarara@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