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서울의 봄' 군인역 배우들 무대인사서 사과 릴레이 "죄송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사진=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SNS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의 봄'에서 연기한 배우들이 릴레이 대국민 사과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일 배급사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측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배우들이 등장과 동시에 사과하는 무대인사가 있다"라는 글과 함께 황정민, 유성주, 박훈의 대국민 사과 영상을 공개했다.

보안사령관 전두광 역을 맡은 황정민은 "일단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너무나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무대인사 다닐 때마다 힘이 난다.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전두광의 비서실장 문일평을 연기한 박훈은 "도청해서 죄송하다"며 "저도 밤마다 지인에게 '널 손절하겠다. 가만두지 않겠다'는 얘기 많이 듣는다"고 말해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전두광에 맞서는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 역의 정우성은 기쁜 마음을 드러내며 "너무너무너무너무 감사드린다"고 관객들에게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머니투데이

/사진=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SNS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담아낸 영화다. 김성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황정민·정우성·이성민·박해준·김성균 등이 출연했다.

긴장감을 놓을 수 없는 스토리와 김성수 감독의 탁월한 연출력, 배우들의 빈틈없는 호연으로 영화는 개봉 4일째 100만, 6일째 200만, 10일째 300만, 12일째 400만 관객을 돌파하는 등 연일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또 서울의 봄은 역대 11월 한국 영화 개봉작 중 가장 많은 707만 명의 관람객을 동원한 '내부자들'(2015) 이후로 가장 빠른 흥행 추이를 보이고 있다.

하수민 기자 breathe_in@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