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대통령실, 이동관 후임 인선 착수…이상인·이진숙 등 거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다음 주 중 장관 교체 등 개각 이어질 듯

[앵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어제(1일) 사퇴한 뒤 대통령실은 곧바로 후임 인선에 착수했습니다. 이번주 이뤄진 참모진 개편에 이어 다음 주에는 중폭 이상의 개각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대통령실은 후임 방송통신위원장 인선에 최대한 속도를 낼 계획입니다.

이상인 직무대행만 남은 '1인 방통위원회'의 업무 공백 기간을 최소화하기 위해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