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윤정희 남편이 '배임 혐의' 카카오 임원…소속사 "사생활 문제" 선긋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배우 윤정희. 써브라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 시세 차익 공모 의혹에 연루된 임원이 배우 윤정희 남편임이 밝혀진 가운데 윤정희 측이 입장을 전했다.

윤정희 소속사 써브라임 측은 1일 CBS노컷뉴스에 "배우 사생활 관련 문제라 회사 개입하지는 않고 있다"며 자세한 경위와 관련해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KBS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윤정희 남편인 이준호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부문장을 카카오 시세 차익 공모 관련 핵심 피의자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이 부문장은 아내 윤정희가 투자한 드라마 제작사 바람픽쳐스에 시세 차익을 몰아줄 목적으로 김성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바람픽쳐스가 2018~2020년에 걸쳐 꾸준히 영업손실을 냈지만 2020년 7월 카카오M(현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이 200억 원에 인수, 이후 이 부문장과 김 대표가 200억 원을 들여 증자해 카카오M에 총 400억 원 손해를 끼친 것으로 추정해 배임 혐의를 적용했다.

윤정희는 주요 참고인 신분이지만 수사 진행에 따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람픽쳐스는 '나의 아저씨' '나쁜 녀석들' '또 오해영'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의 프로듀싱을 맡았던 박호식 대표가 이끄는 드라마 제작사로, '미생' '시그널' '나의 아저씨'를 연출한 김원석 PD 등 유명 작가, 감독들과 계약을 맺고 다수의 작품 기획·개발을 진행하던 2020년 카카오M에 인수됐다. 이후 2021년부터 넷플릭스 '킹덤: 아신전'을 비롯해 올해 tvN '무인도의 디바'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최악의 악' 등을 선보이며 2022년 매출 400억원 이상을 기록했다.

이 부문장은 현재 카카오가 SM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할 당시에도 시세조종을 했다는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어 앞으로 더 큰 파장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결혼 이후 7년 만 복귀한 윤정희의 연예 활동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2000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로 얼굴을 알린 윤정희는 2003년 KBS 예능 '산장미팅 장미의 전쟁'으로 인기를 모았다. 2005년 SBS 드라마 '하늘이시여'로 데뷔, 브라운관 중심으로 활동하다 2015년 결혼 이후 활동을 중단했다. 그러다 2020년 현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2021년 SBS 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로 복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