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北 김정은, 항공절 맞아 딸 '주애' 대동해 공군 격려방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싸움은 무장장비 아니라 사상…정신적 최강자로 준비시켜야"

北 장병들, 김정은에 "위대한 영장, 자애로운 어버이 우러러"

"백두혈통 보위하여 구름 속 천리, 불길 속 만리도 헤쳐 나가"

검은 색 가죽코트 김정은, 자주 색 가죽코트 딸 '주애'

노컷뉴스

김정은, 北항공절 맞아 공군 사령부 방문·시위 비행 참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군창설 기념일인 항공절을 즈음해 공군사령부와 제1공군사단 비행연대를 격려 방문했다. 이 중 공군사단 방문 일정에는 김 위원장의 딸 '주애'도 함께 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아무리 기술적 우세를 자랑하는 적들이라 해도 우리 비행사들의 정치사상적 우월성을 압도할 수는 없다"며 사상 무장을 강조했고, 이에 북한장병들은 "위대한 령장, 자애로운 어버이를 우러러 격정의 환호"를 올렸다고 했다.

북한의 대외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1일 김 위원장이 "30일 오전 조선인민군 공군사령부를 방문하시고 영웅적 인민공군의 전체 장병들을 축하 격려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공군사령부의 작전지휘소와 작전방안연구실을 둘러보고 "공군사령관(김광혁 공군대장)으로부터 적정보고와 공군의 작전계획을 보고받으시고 작전지휘 및 정황관리정보화실태를 구체적으로 요해"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적들의 그 어떤 군사적 도발이나 위협에도 즉시적으로 강력히 대응할 수 있게 공군의 경상적인 전투동원태세와 전쟁수행능력을 만반으로 제고하는데 작전전술적 방침을 제시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공군사령부 장병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한 뒤 같은 날 오후 인민군 제1공군사단 비행연대를 방문해 비행사들의 '시위 비행'을 참관했으며, 이어 항공절을 맞아 진행된 공군팀과 해군팀의 배구 경기, 공군 협주단의 공연 등도 관람했다.

공연무대에서 출연자들은 "우리 비행사들의 운명의 태양이신 김정은 동지를 위하여, 백두혈통을 보위하여 구름 속 천리, 불길 속 만리라도 용감하게 헤치며 장쾌한 승전폭음만을 울려갈 전체 공군장병들의 철석의 의지를 힘 있게 구가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공연에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며 "닭 알에도 사상을 재우면 바위를 깰 수 있다는 것이 우리 당의 힘에 대한 논리이고 정의이며 철학"이라면서, "싸움의 승패여부는 무장장비의 전투적제원에 따라 규정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사상을 가지고 무엇을 위해 싸우는가 하는데 달려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모든 비행사들을 그 어떤 시련이 닥쳐와도 당과 조국과 인민의 믿음과 기대를 새겨 안고 충성과 백승의 항로만을 이어나가는 우리 당의 믿음직한 불사조들로, 불굴의 혁명신념을 지닌 정신적 최강자들로 철저히 준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도 딸 '주애'를 대동했다. 김 위원장이 검은 색 가죽코트, '주애'는 자주 색 가죽코트 차림을 했다.

북한은 김일성 주석이 지난 1945년 항공대를 창설한 11월29일을 항공절로 제정해 기념하고 있다. 앞서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은 지난 29일 항공절에 영웅적인 비행사들의 일화를 소개하면서 이들을 "조선노동당의 불사조"라고 치켜세우는 보도를 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