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서울의 봄', 300만 돌파…'범죄도시3' 이후 가장 빠른 추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봉 10일 만에 300만 관객 돌파
파죽지세 '서울의 봄', 흥행 돌풍 이끌까


더팩트

영화 '서울의 봄'이 개봉 10일 만에 300만 관객 돌파라는 기록을 세웠다. /영화 포스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배우 황정민 정우성 주연의 '서울의 봄'이 개봉 10일 차에 '300만 관객 돌파'라는 쾌거를 이뤘다.

1일 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개봉한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은 이날 오전 누적 관객 수 300만 명을 돌파했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다. 배우 황정민 정우성 이성민 박해준 김성균 등이 출연해 열연을 펼치며 호평을 얻고 있다.

이에 힘입어 작품은 개봉 4일 차에 100만 돌파, 6일 차에 200만 관객을 돌파하는 등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 중이다.

특히 올해 개봉한 한국 영화 중 유일하게 천만 관객을 동원한 '범죄도시3'가 개봉 4일 차에 300만 관객을 돌파한 데 이어 가장 빠른 흥행 추이를 보이고 있다.

이에 '서울의 봄'이 하반기 극장가에 호황기를 안겨줄 영화로 입지를 굳힐 수 있을 이목이 집중된다.

'서울의 봄'은 현재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