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교실서 전자담배 피던 교사…학교는 ‘주의’ 처분만 내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교사가 전자담배를 피고 있는 모습. JTBC 뉴스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초등학교 교사가 교실 안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다 학생들에게 들키는 일이 발생했다. 학교 측은 ‘주의’ 처분만 내려 학부모 반발을 샀다.

30일 JTBC에 따르면 지난 10월 25일 강원도 원주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6학년 담임을 맡고 있는 기간제 교사 A 씨가 방과 후 빈 교실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다가 학생들에게 목격돼 영상까지 찍혔다.

교사의 교내 흡연 사실을 알게 된 한 학부모는 국민신문고에 항의 글을 올렸고, 학교 측은 별다른 징계 없이 ‘주의’ 처분만 내렸다고 한다.

동아일보

교실에서 전자담배를 핀 교사를 국민신문고에 신고한 학부모 내용. JTBC 뉴스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교 관계자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A 씨가 평소 학생 생활지도에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그분이 잘했다는 게 아니라 그런 상황에서 정말 한번 실수로 그렇게 하고 본인도 금방 후회를 했다”고 두둔했다.

하지만 학생들은 교사의 해명과는 달리 한번 일어난 일이 아니라고 전했다. 한 학생은 “(교사가 담배 피우는걸) 한두 번 정도 봤다”고 매체에 말했다.

또 다른 학생은 “냄새가 계속 났는데 (흡연했다는 얘기를) 들으니까 ‘그게 그 냄새였구나’ 하고 불쾌하게 느껴졌다”고 전했다.

금연 구역인 학교에서 담배를 피우는 건 과태료 처분 대상이다. 학교 측은 뒤늦게 A 씨를 보건소에 신고해 과태료를 물게 하겠다고 전했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