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日언론 "北, '김주애 부각' 반발 피하려 김일성 부녀 사진 공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953년 김일성·경희 사진 방송 노출…"여성도 지도자 될 수 있는 분위기 조성"

연합뉴스

열병식 주석단에 나란히 앉은 김정은과 딸 주애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9월 8일 저녁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딸 주애가 참석한 가운데 정권 수립(9ㆍ9절) 75주년 민방위 무력 열병식이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2023.9.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딸 김주애의 존재감이 커지자 주민들의 반발과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김 위원장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이 딸을 동반한 옛 사진을 지난 8월 공개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3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 관영 조선중앙TV는 올해 8월 17일 뉴스를 통해 평양 소재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관이 개관 70주년을 맞이했다고 전하면서 노동신문에 실리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진 사진 2장을 소개했다.

해당 사진은 한국전쟁 정전 직후인 1953년 8월 17일 평양에서 열린 조선인민군 종합박람회 전리품관에서 찍혔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공개 전에 컬러로 가공한 것으로 보이는 사진에는 김일성 주석 곁에 훗날 국방위원장이 되는 11세 아들 김정일과 7세 딸 김경희가 있다.

이 신문은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은 회색 인민복에 모자를 착용하고 있고, 김경희는 분홍색 원피스를 입은 점에 주목했다.

마이니치는 한국전쟁 정전 직후 분위기와 어울리지 않는 김경희의 복장 탓에 이 사진이 알려지지 않았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 신문은 "아무리 김 주석부터 이어지는 '백두혈통'이라고 해도 유교색이 짙은 사회에서 여성이 수장 자리에 오르는 데 대한 저항도 있을 것"이라며 "북한 당국은 건국의 아버지도 어린 딸을 군사 이벤트 등에 동행시켰다는 역사적 사실을 알리기 위해 위험을 각오하고 비장의 사진을 공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북한 정치사 연구자인 이소자키 아쓰히토 게이오대 교수는 "김주애가 후계자라고 단언할 수는 없다"면서도 "김정은 위원장이 딸을 군사 관련 행사에 빈번하게 데리고 갈 뿐만 아니라 김경희 사진까지 부활시킨 것은 여성이 지도자가 돼도 이상하지 않다는 분위기를 만들려는 의도 같다"고 분석했다.

psh59@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