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경주지진에 대구 포항 부산 울산 등 신고 잇따라…“현재 확인된 피해는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과거 경주에 발생한 지진 등으로 기울어진 첨섬대의 모습.[사진 = 연합뉴스]


30일 오전 4시 55분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4.0 지진으로 경주를 비롯해 경북과 대구, 부산, 울산 등 영남 곳곳에서 지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150분까지 지진과 관련한 신고는 경북 49건, 울산 40건, 대구 10건, 부산 6건, 충남·전북·창원 각 1건 들어왔다.

대부분 지진이 났는지 확인하는 신고였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경주시에도 2건의 전화가 왔지만 모두 문의 신고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 경주시민은 “자는데 진동이 느껴진 뒤 물품들이 부딪치는 소리가 나서 깼다”고 말했다.

경주뿐 아니라 인근 대구, 포항과 부산, 울산에서도 지진동을 느껴 잠에서 깬 주민이 많았다.

한 울산시민은 “땅에서 ‘우우웅’하는 소리가 나더니 곧바로 지진이 났다”고 전했고 한 포항시민은 “진동이 느껴지고 우당탕하는 소리가 났다”고 말했다.

대구 수성구의 한 시민은 “자다가 긴급재난문자 소리에 놀라서 잠에서 깼다”며 “아파트 10층에 사는데 별다른 진동은 느끼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북도, 경주시, 경북소방본부는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한국수력원자력은 경주 지진과 관련해 진앙지와 가까운 월성원자력본부를 비롯한 전국 모든 원전을 정상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