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대만 대선, 단일화 실패에도 친중 후보 지지율 상승하자 중국 집중조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친중 성향의 대만의 제1야당인 국민당 허우유이(왼쪽) 대선후보가 24일 부총통 후보 자오사오캉과 함께 후보 등록증을 들어보이고 있다. 타이베이 AFP 연합뉴스


야당의 후보 단일화 실패로 3파전으로 치러지는 대만 대선에서 친중 성향인 국민당 후보의 지지율이 오르자 중국 언론이 그 이유를 집중적으로 분석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28일(현지시간) “중국에 우호적인 국민당은 집권 여당인 민진당에 도전하기 위한 제2야당 민중당과의 후보 단일화가 실패했지만 지지율이 계속 상승하고 있다”고 전했다.

내년 1월 치러지는 대만 대선의 후보 세 명 가운데 1위는 여전히 대만 독립 성향인 민진당 라이칭더(64) 후보로 친중 대만방송인 TVBS가 24~26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34%를 기록했다. 국민당의 허우유이(66) 후보와 그의 러닝메이트 자오사오캉(73)은 31%를 기록했고, 제2야당인 민중당의 커원저(64) 후보는 23%의 지지율을 보였다.

국민당과 민중당은 후보 단일화에 실패했음에도 허우 후보의 지지율은 상승세를 보이며, 1위인 민진당의 라이 후보와의 격차도 줄고 있다. 이날 발표된 갤럽 조사에 따르면 라이 후보와 허우 후보 사이의 지지율은 각각 31.01%와 30.94%로 1%포인트 미만 차이였다. 대만 연합보 조사에서는 두 후보 사이의 차이가 3%포인트였다.

주송링 베이징연합대 교수는 “허우 후보가 민중당과의 협상 과정에서 겸손하고 예의 바르게 행동했다”며 “허우 후보가 30년 경력의 언론인이자 정치인을 러닝메이트로 선임하고 인기 있는 한궈위 전 가오슝 시장을 끌어들인 것이 당내 전통적 지지기반을 강화하면서 대만의 친중 유권자를 만족시키는 데 도움이 됐다”고 분석했다. 민중당 커 후보는 기업인을 부총통 후보로 선임해 정경유착에 민감한 고학력의 젊은 유권자들을 실망시켰다고 설명했다.

한편 민진당은 중국인의 대만 단체 관광과 중국 학생들의 학업과 취업을 허용하겠다는 허우 후보의 공약이 대만에 해가 될 수 있다며 비판했다. 민진당 측은 “저임금 저숙련 중국인이 대만에서 일하면 우리의 국제경쟁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당은 허우 후보는 중국의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를 반대하고, 대만의 자위 능력 강화를 지지한다며 민진당의 주장을 선거용 비방전술이라고 일축했다.

윤창수 전문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