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대전 복 터졌다"…윤소식 전 대전경찰청장 출판기념회 1000여명 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전=뉴스핌] 김수진 기자 = "고향 유성 발전과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새 길에서 행동하겠습니다."

내년 총선에서 국민의힘 대전 유성갑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윤소식 전 대전경찰청장이 29일 대전 유성구 라도무스에서 '경청과 행동'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경청과 행동'은 윤소식 전 청장이 34년 5개월간 경찰 공직생활과 지역 발전에 대한 철학을 담은 자서전이다.

출판기념회에는 이장우 대전시장과 국민의힘 김태호·박덕흠·윤창현 국회의원, 이은권 국힘 대전시당위원장, 이택구 전 대전시행정부시장, 박경호 대덕구당협위원장, 서철모 서구청장, 박희조 동구청장 등 각계 인사가 함께하며 윤 전 청장을 축하했다.

윤 전 청장은 자서전을 통해 출마 결심 심경과 대전 발전을 위한 고민 등을 소개했다.

뉴스핌

[대전=뉴스핌] 오종원 기자 = 내년 총선 국민의힘 대전 유성갑 출마를 앞두고 있는 윤소식 전 대전경찰청장이 29일 대전 유성구 라도무스에서 '경청과 행동' 출판기념회를 열고 자서전을 통해 출마 결심의 심경과 대전 발전을 위한 고민 등을 소개했다. 2023.11.29 nn0416@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권도 윤소식 전 청장의 첫 정치 입문 행사를 축하했다. 이장우 시장은 축사를 통해 "윤소식 전 청장은 저와 친한 친구"라고 친분을 과시하며 "대전시민들은 윤 전 청장이 좋은 분이신걸 다 알고 있고 큰일 할 것이라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작은 힘이 뭉치면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윤 전 청장에 사랑 많이 나눠달라. 윤 전 청장 가는 길에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김태호 국회의원은 "대전이 복 터졌고, 유성이 복 터졌다"며 출판기념회를 축하했다. 김 의원은 "윤 전 청장이 34년만에 고향을 위해 '알'을 품고 왔다"며 "의회 권력을 교체해야 한다. 정치 유통기한이 다 됐다. 썩어빠진 정치 카르텔을 혁신할 지도자가 탄생할 것"이라고 응원했다.

박경호 대덕구당협위원장도 "새 인물들이 새로운 변화를 이끌고 유성과 대전을 발전시킬 것"이라면서 "현재 국회가 '노랑봉투법' 등 위헌적인 법을 통과시켰는데 이러한 위헌적인 법을 국회가 만들지 않게 하려면 국민의힘이 대전서 7석을 모두 차지해야 한다. 응원해달라"고 강조했다.

이날 윤소식 전 청장의 어머니가 "우리 아들, 소식이 장하다"며 깜짝 인사를 전해 참석자들이 큰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또 윤 전 청장과 오랫동안 활동한 통기타 동호회원들의 공연이 진행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끝으로 윤 전 청장은 "많이 경청하고 옳다면 반드시 대안을 찾고 행동으로 옮기겠다"며 "힘을 보태달라. 열심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뉴스핌

[대전=뉴스핌] 오종원 기자 = 대전 유성구 라도무스에서 열린 '경청과 행동' 출판기념회에서 이장우 대전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023.11.29 nn0416@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윤소식 전 청장은 대전 동산고등학교와 경찰대 행정학과·고려대 행정대학원을 졸업하고 1989년 경찰에 입문했다.

이후 대전서부경찰서장과 서울중부경찰서장, 경찰대 교수부장, 서울강서경찰서장 등을 지낸 후 2021년 2월 경찰청 치안감으로 승진하고 같은 해 12월 대전경찰청장으로 취임했다.

1년간 대전 지역 치안과 조직 안정화에 힘써온 윤소식 전 청장은 지난해 12월 경찰청 교통국장으로 자리를 옮겨 활동하다 올해 8월, 34년 간의 공직생활을 정리했다. 현재 충남대 국가정책대학원 특임교수를 맡고 있는 윤 전 청장은 대전 유성갑 국민의힘 소속으로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이다.

nn041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