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다른 여자 보지 말랬잖아"…주삿바늘로 남친 눈 찌른 美여성, 재판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샌드라 히메네스(44)가 미국 플로리다주(州) 마이애미에서 지난 25일 광견병 주삿바늘로 남자친구의 눈을 찔러 재판에 넘겨졌다. 남자친구가 다른 여성을 쳐다본 것에 화가 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폭스뉴스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미국 플로리다주(州)에서 한 여성이 광견병 주삿바늘로 남자친구의 눈을 찔러 재판에 넘겨졌다. 남자친구가 다른 여성을 쳐다본 것에 화가 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현지시간) USA투데이가 확인한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경찰서 진술서에 따르면 샌드라 히메네스(44)는 지난 25일 남자친구가 다른 여성을 쳐다본 것에 대해 말다툼을 벌이던 중 반려견용으로 구비해 둔 광견병 주삿바늘로 남자친구의 오른쪽 눈을 찔렀다.

피해자인 남자친구는 한쪽 눈꺼풀이 찔려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히메네스는 남자친구를 공격한 직후 현장을 떠났고, 경찰은 병원에서 피해자와 통화한 뒤 자택 근처 차에 머물던 히메네스를 체포했다.

히메네스는 가중 구타 혐의로 기소됐다. 이후 법원에서 무죄를 주장했으며, 보석금 7500달러(약 965만원)를 내고 풀려나 현재는 가택 연금된 상태다.

yeseu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