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전세사기 불안해"…올해 서울 빌라 월세거래 '역대 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해 1~10월 서울 빌라 월세 거래량 5만2000여 건

더팩트

서울 빌라 월세 거래량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올해 1~10월 월세 계약이 5만 건을 넘어섰다. /이동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최지혜 기자] 올해 들어 서울 빌라 월세 거래량이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말 빌라를 중심으로 전세보증금 미반환 사태가 생겨나면서 빌라 임대차 시장이 급변하는 분위기다.

29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을 살펴본 결과 올해 1~10월 서울 빌라(다세대·연립주택) 전월세 거래량은 11만1440건으로 나타났다. 이 중 월세 거래량은 5만1984건으로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1년(1~10월 기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빌라의 월세 거래량은 2020년 2만8043건, 2021년 3만5688건, 2022년 4만6994건으로 상승해 왔다. 반면 전세 거래량의 경우 지난해 1~10월 7만6365건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한 뒤, 올해는 5만9456건으로 줄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2.1% 감소한 수치다.

월세 거래에서도 준전세 거래가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1~10월 서울 빌라 준전세 거래량은 1만2429건이었지만, 올해 같은 기간에는 1만5200건으로 전년대비 22.3% 증가했다. 같은 기간 준월세 거래량은 2만9982건에서 3만2140건으로 7.2% 상승했고, 순수월세 거래량은 4583건에서 4644건으로 1.3% 늘었다.

임대차 계약은 전세와 월세가 낀 순수월세·준월세·준전세로 분류할 수 있다. 순수월세는 보증금이 월세의 12개월치 이하인 임대차 거래, 준월세는 보증금이 월세의 12∼240개월 치인 거래, 준전세는 보증금이 월세의 240개월치를 초과하는 거래를 뜻한다.

서울 25개 자치구에서도 월세 거래가 가장 많은 곳은 송파구로 월세 거래량이 8321건으로 집계됐다. 이어 △강남구 3325건 △강서구 3192건 △광진구 3029건 △마포구 2918건 △강동구 2887건 △서초구 2871건 △은평구 2624건 △관악구 2507건 △동작구 2134건 등이 뒤를 이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할 수 있다는 불안감에 빌라 전세 거래가 급감하고 있다"며 "빌라 전세 수요가 빌라 준전세나 아파트 전세로 옮겨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wisdom@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