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아마존, 업무용 AI 챗봇 '큐'와 새로운 AI 반도체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아마존 웹 서비스(A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마존이 28일(현지시간) 클라우드 서비스에 탑재해 직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생성형 AI(인공지능) 챗봇인 큐(Q)를 공개했다.

아마존의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부인 아마존 웹 서비스(AWS)는 이날 라스베이거스에서 연례 클라우드 컴퓨팅 콘퍼런스인 'AWS 리인벤트'를 열고 AI 챗봇 큐와 새로운 AI 칩인 트라이니엄2 등을 선보였다.

큐는 사람들이 AWS의 기능을 이해하고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을 주고 세일즈포스의 업무용 메신저인 슬랙이나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의 텍스트 편집용 앱에서 사람들과 대화하며 업무를 지원한다.

애덤 셀립스키 AWS 최고경영자(CEO)는 큐가 소스 코드를 자동으로 변경할 수 있기 때문에 개발자들이 할 일이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또 마이크로소프트 365와 드롭박스, 세일즈포스 등 40개 이상의 기업용 시스템과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큐는 프리뷰 버전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으며 프리뷰 기간이 끝나면 일반 비즈니스용은 1인당 월 20달러, 추가 기능이 포함된 개발자와 IT(정보기술) 직원용은 1인당 월 25달러에 제공될 예정이다.

이는 1인당 월 30달러인 AI 기능이 포함된 마이크로소프트 365용 코파일럿과 구글 워크스페이스용 듀엣 AI보다 저렴한 것이다.

AWS는 아울러 클라우드 서비스에서 AI 앱들을 구축해 실행할 수 있도록 새로운 AI 칩인 트라이니엄2를 공개했다. AWS는 클라우드 서비스에서 고객들이 더 저렴한 트라이니엄2를 사용하거나 엔비디아의 차세대 AI 칩인 H200 텐서 코어 GPU(그래픽 프로세싱 유닛)를 사용하거나 선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애저로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에서 아마존과 경쟁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도 이달 초 AI 칩인 마이아 100을 공개하면서 애저에서 마이아 100과 엔비디아의 H200 GPU를 함께 제공한다고 밝혔다.

AWS의 트라이니엄2는 오픈AI의 챗GPT 같은 AI 모델을 훈련하는데 사용된다. 스타트업인 데이터브릭스와 아마존이 지원하는 앤트로픽은 트라이니엄2를 사용해 AI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AWS는 일반 목적용 프로세서인 그래비톤4도 선보였다. AWS에 따르면 그래비톤4는 반도체 설계회사인 Arm의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하며 인텔이나 AMD의 프로세서보다 에너지 효율성이 뛰어나다.

아울러 AWS는 엔비디아의 슈퍼컴퓨팅 서비스인 DGX 클라우드를 호스팅해 양사간 협력 관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엔비디아는 AWS와 협력해 세계에서 가장 빠른 GPU 기반의 AI 슈퍼컴퓨터를 설계하고 있으며 이 슈퍼컴퓨터는 엔비디아가 AI 제품들을 더 발전시키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권성희 기자 shkwon@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