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99세 카터, 휠체어 타고 '평생의 동반자' 로잘린 여사 마지막 배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은 정장·부인 새겨진 담요 덮고 추모 예배 끝까지 함께 해

"당신을 볼 때마다 사랑에 빠집니다" 카터의 편지 딸이 낭독

뉴스1

지미 카터(99) 미국 전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진행된 부인 로잘린 여사의 추모 예배에 모습을 드러냈다. 카터 전 대통령과 77년 평생을 함께한 로잘린 여사는 지난 19일 별세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유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유진 기자 = 지미 카터(99) 미국 전 대통령이 77년을 함께하다 먼저 세상을 떠난 부인 로잘린 카터 여사의 추모 예배에 참석해 마지막 곁을 지켰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카터 전 대통령은 이날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에모리대학 내 글렌 메모리얼 교회에서 진행된 부인 로잘린 여사의 추모 예배에 참석했다.

휠체어를 타고 검은 정장 차림으로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그는 1시간 반 넘게 이어진 예배를 끝까지 함께하며 부인의 마지막을 배웅했다.

꽃으로 장식된 로잘린 여사의 관 인근 맨 앞줄에 자녀들과 나란히 앉은 카터 전 대통령의 무릎 위엔 환하게 웃고 있는 로잘린 여사의 아내의 모습이 새겨진 담요가 덮여 있었다.

딸 에이미 린 카터는 "당신을 볼 때마다 나는 다시 사랑에 빠진다"며 카터 전 대통령이 신혼 시절 로잘린 여사에 쓴 편지를 울먹이며 낭독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이것이 당신에게는 이상할까요. 나에게는 그렇지 않습니다"라고 적으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카터 전 대통령의 아들 칩 카터는 1980년 대선에서 패배했을 당시 부모님은 여전히 젊었다며 "그들은 선교사로서 기여하기로 결심했고 또 다른 목표를 이루기 위해 매진했다"고 부모의 삶에 대한 존경심을 표했다.

뉴스1

28일(현지시간) 미국 애틀랜타에서 열린 로잘린 여사의 추모 예배에 꽃으로 장식된 관이 대중에 공개됐다. 지미 카터(99) 미국 전 대통령도 이날 부인의 마지막을 배웅하기 위해 모습을 드러냈다. 로잘린 카터 여사는 앞서 지난 19일 세상을 떠났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유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터 전 대통령이 21살, 로잘린 여사가 18살이었던 1946년 결혼해 77년을 함께한 카터 부부는 역대 미국의 최장수 대통령 부부다.

카터 전 대통령의 평생의 동반자였던 로잘린 여사는 지난 19일 2시10분쯤 조지아주 플레인스 자택에서 별세했다.

오는 29일엔 고향 플레인스의 한 교회에서 가족과 친구, 지인들만 참석한 가운데 로잘린 여사의 장례식이 열리고 이후 유해는 고향 땅에 안장될 예정이다.

카터 전 대통령은 2015년 피부암의 일종인 흑색종이 간과 뇌까지 전이, 올해 2월부터는 연명 치료를 중단하고 호스피스 돌봄에 들어갔다.

카터 전 대통령의 손자 중 한 명인 제이슨 카터는 이날 예베 직전 카터 전 대통령의 건강 상태에 대해 "그는 이제 막바지에 이르렀고, 육체적으로 매우 쇠약해졌다" 전했다.

실제 이날 카터 전 대통령의 매우 노쇠한 모습이 언론에 의해 중계됐다. 평생의 동반자였던 로잘린 여사를 먼저 떠나보낸 카터 전 대통령은 이제 홀로 생의 마지막을 맞게 됐다.

카터 전 대통령은 1960년 민주당 소속 주 상원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한 뒤 조지아주 주지사를 거쳐 1976년 미국 39대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1980년 재선에는 실패했지만, 카터 센터를 만들어 인권 문제에 앞장섰고 집짓기 봉사를 하는 등 퇴임 이후에도 존경받았다.

뉴스1

지미 카터(99) 미국 전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진행된 부인 로잘린 여사의 추모 예배에 모습을 드러냈다. 카터 전 대통령과 77년 평생을 함께한 로잘린 여사는 지난 19일 별세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유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rea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