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99세 카터, 부인 마지막길 배웅…휠체어 타고 끝까지 지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부인 로절린 여사 추모예배에 참석한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99세로 긴 피부암 투병 끝에 호스피스 돌봄을 받고 있는 카터 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부인 로절린 여사의 추모 예배에 참석했다.

휠체어에 탄 채 에모리대학내 교회에 들어선 그는 1시간 반 넘게 이어진 예배를 맨 앞줄에서 끝까지 지켜봤다.

딸인 에이미 린 카터는 추도사에서 울먹이며 카터 전 대통령이 신혼 시절인 75년 전 자신의 곁에 잠든 로절린 여사에게 쓴 편지를 읽어내렸다.

카터 전 대통령은 “당신을 볼 때마다 나는 다시 사랑에 빠집니다”라며 “이것이 당신에게는 이상할까요. 나에게는 그렇지 않습니다”라고 적었다. 그리고 “안녕 당신. 내일까지”라고 덧붙였다.

부인의 마지막을 배웅하기 위해 공개 석상에 나타난 카터 전 대통령의 모습은 CNN 등 방송을 통해 미국 전역에 중계됐다.

올해 99세로 미국의 역대 최장수 전직 대통령인 카터 전 대통령은 로절린 여사와 함께 플레인스 자택에서 호스피스 돌봄을 받아 왔다.

카터 전 대통령은 2015년 피부암의 일종인 흑색종이 간과 뇌까지 전이됐다는 사실을 밝혔으며, 올해 2월부터는 연명 치료를 중단하고 호스피스 돌봄에 들어갔다. 여러 차례 위중하다는 주변의 전언이 나왔지만, 그때마다 위기를 극복했다.

부인을 먼저 떠나보낸 그는 이제 77년 든든한 버팀목이자 정치적 지원군이었던 로절린 여사 없이 생의 마지막을 준비하게 됐다.

중앙일보

로절린 카터 여사 장례식.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추모 예배에 앞서 지난 사흘간 애틀랜타에 마련된 빈소에는 고인의 마지막을 기리기 위한 추모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특히 로절린 여사의 관이 예배가 치러지는 교회에 도착하고 떠나갈 때는 이를 지켜보기 위해 주변에 많은 인파가 몰려들었다.

29일엔 고향 마을인 플레인스의 한 교회에서 가족과 친구, 지인들만 참석한 가운데 고별 예배가 열리며 이후 로절린 여사는 고향 땅에 안장돼 영면에 들어간다.

로절린 여사는 지난 19일 조지아주 플레인스의 자택에서 향년 96세로 별세했다. 고인은 지난 5월 치매 진단을 받았으며, 지난 17일 호스피스 돌봄에 들어간 뒤 이틀만에 운명했다.

한편 1924년생인 카터 전 대통령은 조지아주 상원의원, 주지사를 거쳐 1977~1981년 39대 미국 대통령을 지냈다. 1981년 백악관을 떠난 뒤에는 다시 고향인 조지아로 돌아갔다.

카터 전 대통령은 퇴임 이후 민간외교와 사회운동, 해비타트 사랑의 집 짓기 운동 등 활발한 사회 활동을 벌였으며 2002년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조지아주 플레인스에서 1927년 태어난 로절린 여사는 1946년 카터 전 대통령과 결혼했으며, 역대 영부인과 달리 각료회의에 카터 전 대통령과 함께 참석할 정도로 막강한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