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이게 사실이면 김정은 후계절차 끝난것”…10세 딸에 ‘조선 샛별 여장군’ 보도 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김정은 북한 위원장 바로 옆에 딸 주애가 손을 잡고 서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북한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딸 김주애를 ‘조선의 샛별’, ‘여장군’이라고 칭하는 등 내부적으로 우상화를 시작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김주애는 만 10세로 추정된다.

28일 RFA에 따르면 평양시의 한 소식통은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의 성공을 자축하기 위해 당 조직지도부가 지난 23일 평양시 당, 국가보위성, 사회안전성 간부 대상으로 연 기념강연회에서 이같은 표현이 등장했다고 전했다.

강연회에서는 “최고존엄의 담력으로 적대세력들의 군사적 기도를 상시 장악하는 정찰위성이 우주에 배치돼 조선에 우주강국 시대가 열렸다”며 “우주강국 시대의 미래는 ‘조선의 샛별’ 여장군에 의해 앞으로 더 빛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식통은 RFA에 ‘조선의 샛별’이 주애를 가리키는 말이라면서 “최고존엄의 자제분을 김일성의 초기 혁명활동을 선전할 때 사용하던 ‘조선의 샛별’이라는 존칭어로 부른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한 RFA 보도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통일부 차원에서 현재까지 확인해줄 내용은 없다”며 “관계기관과 함께 북한의 후계 구도 상황을 면밀히 보고 있다”고 답했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RFA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북한 지도부 최고위층에서 김정은의 딸을 후계자로 임명하는 내부 절차를 끝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태 의원은 영국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공사로 근무하다 2016년 한국으로 망명했다.

그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뇌졸중으로 거동이 불편해진 것을 숨길 수 없어지자 2009년 초 24세의 김정은 위원장에게 ‘김대장’이라는 칭호를 주고 ‘발걸음’이라는 노래를 전국적으로 부르게 강요하면서 우상화, 신격화가 시작됐다”며 “당시에도 김정은을 후계자라고 공식 선포하는 당전원회의는 없었으나, 김정은에게 ‘김대장’ 칭호가 부여되는 것을 보고 북한 주민들은 후계자 임명 과정이 끝났다고 판단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10대의 김정은 딸을 위성 발사 성공과 결부시켜 우상화 신격화를 시작한 것이 사실이라면 북한의 기준과 상식으로 봤을 때도 너무 나간 것”이라며 “북한 주민들도 김정은의 건강에 문제가 있어 이렇게 후계 임명을 다그치고 있다고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주애는 지난해 11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장에 처음 등장해 ‘사랑하는 자제분’으로 불리었고, 이후 ‘존귀하신 자제분’으로 호칭이 격상됐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