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포항 앞바다 5m짜리 밍크고래 혼획…5천만원 위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포항해경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 포항 호미곶 앞바다에서 밍크고래가 혼획돼 5100여만 원에 위판됐다.

28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24분쯤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강사2리 0.9㎞ 앞바다에서 20톤급 정치망 어선 A호가 고래를 혼획했다.

A호 선장 30대 B씨는 "작업 중에 고래가 그물에 감겨 죽어 있는 것을 보고 신고했다"고 말했다.

혼획된 고래는 길이 5m, 둘레 2.35m인 수컷 밍크고래로 확인됐으며, 해경은 불법으로 잡은 흔적이 없어 고래류 처리 확인서를 발급했다.

고래는 포항의 한 수협 위판장에서 5145만 원에 위판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