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추워 죽겠는데, 정전이라니”…190만 가구 정전된 러시아 어쩌다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27일 러시아 서부 예브파토리아의 침수된 거리를 주민들이 보트를 이용해 지나고 있다.[사진 = 타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주말 러시아 서남부를 덮친 겨울폭풍으로 대규모 정전이 발생했다.

27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에너지부는 이날 오전 10시 현재 다게스탄, 카라스노다르, 로스토프 등지와 도네츠크, 루한스크, 헤르손, 자포리자 등 러시아가 점령 중인 우크라이나 동남부 지역이 정전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에너지부는 “190만 가구가 전력을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주말 폭풍과 함께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러시아 휴양지 소치 등은 도심이 침수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