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이슈 주목 받는 아세안

태국 결혼피로연서 신랑이 총기난사…신부·장모 등 5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장애인 국가대표 수영 선수, 범행 후 극단적 선택

연합뉴스

태국 총기난사 발생 쇼핑몰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강종훈 특파원 = 태국의 한 결혼 피로연장에서 신랑이 총기를 난사, 5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27일 방콕포스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지난 25일 오후 11시 25분 북동부 나콘라차시마주 왕남키에오 지역의 한 주택에서 발생했다.

전통 혼례를 마치고 집에서 가족·친지들과 피로연을 하던 신랑 차뚜롱 숙숙(29)이 차에서 권총을 가져와 15세 연상의 신부와 장모, 처제를 살해했다.

또 손님 중 1명이 숨지고 1명은 중상을 입었다.

이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범인까지 이날 총 5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했다.

전직 군인인 범인은 수년 전 근무 중 사고로 한쪽 다리를 잃었고, 지난해 인도네시아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장애인게임에 수영 국가대표로 출전해 은메달을 획득했다.

그는 범행 당시 술을 마시다 신부와 말다툼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목격자들은 신랑이 신부에 대한 불신과 불안을 가지고 있었다고 전했다.

두사람은 3년간 동거하다가 정식 결혼식을 올렸다.

태국은 최근 연이은 총격 사건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지난 달 3일에는 방콕 고급 쇼핑몰 시암파라곤에서 14세 소년이 총기를 난사해 3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이달 11일에는 방콕 거리에서 2인조 괴한의 총격으로 기술대학 신입생 1명과 40대 여교사가 사망했다.

지난 20일에도 오토바이를 탄 괴한의 총격으로 16세 학생이 거리에서 숨졌다.

태국은 합법적으로 허가받으면 총기 소유가 허용되는 나라다.

정부는 총기 소지 면허 신규 발급을 잠정 중단하는 등 총기 규제 강화에 나섰지만, 총격 사건이 이어지고 있다.

doubl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