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도와주세요” 6살여아 거품 물자 뜀틀 넘듯 질주한 간호사 ‘감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웨이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중국의 한 아동병원에서 6살 아이가 경련을 일으키자 간호사가 접수대를 뛰어넘어 질주하는 영상이 공개돼 화제다.

26일 중국 런민르바오(인민일보) 등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지난 17일 할머니와 6살 여아가 중국 우한 아동병원을 찾았다.

그런데 진료를 받기 위해 외래 정맥 채혈실에서 기다리던 중 아이가 갑자기 열성 경련을 일으켰다. 눈을 치켜뜨고 입에 거품을 무는 등 상황은 심상치 않았다. 깜짝 놀란 할머니는 큰소리로 "도와주세요"라고 외쳤다.

당시 병원에는 두 명의 간호사가 당직 근무를 하고 있었다.

이들이 할머니의 비명을 들었고, 통로를 찾을 틈도 없이 곧바로 뜀틀 넘듯 접수대를 넘어 소리가 나는 쪽으로 질주했다.

아이의 입술을 검은색으로 변하는 등 긴급한 상태임을 확인한 간호사는 20kg 가량의 아이를 번쩍 들어올려 응급실로 내달렸다.

간호사가 접수대를 넘어 아이를 안고 응급실로 가기까지 시간은 고작 20초였다.

헤럴드경제

[웨이보]


응급실에 도착한 아이는 산소 치료 등 신속한 응급조치를 받고 정상 상태로 돌아왔다.

아이의 부모는 병원 측에 감사 인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간호사는 "1초의 망설임도 없이 빨리 구조해야겠다는 마음만 본능적으로 나왔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 순간 아이의 몸무게를 생각할 틈도 없었고, 빨리 응급실로 안고 가야겠다는 생각뿐"이라며 "그 뒤 3일간 팔이 아팠지만, 충분히 그럴 가치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