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조기숙 “野지지율 안오르는 건 이재명을 후보로 뽑았기 때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명계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 “李가 물러서면 총선 문제없어”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조응천(왼쪽부터), 김종민, 이원욱 의원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원칙과 상식 2. 민심소통: 전문가에게 듣는다' 토론회에 앞서 이재명 대표에게 "위성정당 금지 입법을 결단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비명계 이원욱·김종민·조응천·윤영찬 의원이 모인 ‘원칙과 상식’이 26일 국회에서 연 ‘한국 정치, 이대로는 안 된다’ 세미나에서 “(민주당의 어려움은) 결국 우리가 윤석열보다 잘못된 후보(이재명)를 뽑았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그러나 이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를 겨냥해 “눈 떠보니 후진국”이라며 “정부가 무능하다”고 했다.

조선일보

조기숙 이화여대 교수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을 지낸 조기숙 이화여대 교수는 이날 세미나 강사로 나와 “대통령 지지도가 낮은 상황에서 제1 야당 지지도가 치솟아야 정상인데 그렇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재명 대표가 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에 앞서 불체포특권을 스스로 포기하지 않았던 것에 대해 “매력을 잃은 가장 큰 이유”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결단해 선대위원장에 신망받는 분들을 내세우고 이 대표가 물러서면 총선에 문제는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채진원 경희대 공공거버넌스연구소 교수도 이날 세미나에서 “이재명 체제하의 민주당 정체성이, 일반 국민들의 이해와 요구보다는 극단적인 강경파인 개딸의 목소리에 기대는 개딸 ‘빠’시즘 정당으로 전락한 것은 아닌지 점검해 봐야 한다”고 했다. 채 교수는 최근 남영희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최강욱 전 의원의 ‘암컷’ 발언을 두둔한 것을 거론하며 “국민 목소리보다 개딸이 모인 유튜브에 중독되고 있는 게 아닌지 반성해야 한다”고 했다.

조응천 의원은 “민주당에서 개딸의 저격을 피해 천신만고 끝에 당선돼 봐야 매일매일 저주받고 조리돌림당한다”며 “혹자는 22대 국회엔 나아질 것이라 하는데, 저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 의원들을 겨냥해 “전부 다 ‘직’에만 관심이 있지, ‘업’에는 관심이 없다”고 했다.

반면 이 대표는 지난 25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 들어 국민의 ‘국가 자부심’이 줄었다는 온라인 여론조사 결과를 거론하며 “‘눈 떠보니 후진국’이라는 일각의 유행어가 현실로 입증되고 있다. 아무리 GDP가 높고 군사력이 강한 나라라도, 그 나라 국민임이 자랑스럽지 않은데 선진국이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

[양지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