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일본도 ‘부산엑스포’ 지지 굳혔다…한국, 사우디에 역전 드라마 쓸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인도 뉴델리서 만난던 한일 정상 [사진출처 = 연합뉴스]


한국의 부산이 사우디아라비아의 리야드에 막판 대역전극을 펼칠 수 있을까.

2030년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 선정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가 부산을 지지한다는 현지 보도가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26일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일본 정부가 2030 엑스포 개최지로 부산 지지 방침을 굳혔다”고 전했다.

당초 일본 정부 안에서는 원유 등 중동과 관계를 고려해 리야드를 지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확산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한일 관계 개선에 노력해 온 점을 감안해 부산 지지 방침을 정했다는 후문이다.

이와 관련, 지난 9월 인도에서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때 별도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윤 대통령에게 부산 유치를 지지한다는 의사를 비공식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2030 엑스포 개최지는 프랑스 파리에서 투표로 결정된다. 182개 회원국이 각각 한표씩을 행사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파리를 방문해 각국 대표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해 분위기가 고조된 상황이다.

부산은 현재 사우디 리야드, 이탈리아 로마와 숨 가쁜 경쟁을 펼치고 있다.

오일머니를 앞세운 사우디가 앞서 나가는 형국이지만 막판 분위기가 한껏 올라가면서 부산의 역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부산은 결선 투표에 희망을 걸고 있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를 얻지 못하면 곧바로 1·2위 간 결선 투표가 진행된다. 부산이 2위를 차지한 뒤 로마를 지지했던 표를 흡수하면 역전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