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홈팀 중국 꺾은 축구 대표팀, 내일 우즈베크와 4강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10월 1일 오전 중국 항저우 황룽스포츠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에서 대한민국이 중국에 2-0으로 승리해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김동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메달까지 딱 두 걸음 남았다. 아시안게임 3연속 우승을 노리는 한국 남자 축구가 4일 오후 9시(한국 시각) 우즈베키스탄과 결승 진출을 다툰다. 황선홍(55) 감독이 이끄는 남자 축구 대표팀은 1일 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에서 홍현석(24)과 송민규(24)의 골을 앞세워 개최국 중국을 2대0으로 물리쳤다. 한국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당시 8강에서 우즈베키스탄과 만나 4대3 신승을 거둔 바 있다. 반대편 4강 대진은 4일 오후 7시 일본과 홍콩이 맞붙게 됐다. 일본은 1일 8강전에서 북한을 2대1로 물리쳤다. 홍콩은 강호 이란을 1대0으로 잡는 파란을 일으켰다. 홍콩 축구가 아시안게임 4강을 달성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항저우=장민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