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순식간에 화염이...' 울산 소방, 재난현장 비상탈출 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울산=뉴스1) 김지혜 기자 = 울산남부소방서는 28일 오전 옥동119안전센터에서 '재난현장 고립소방관 비상탈출 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훈련은 소방 공무원 10여 명이 참석하는 가운데, 재난 현장에서 갑작스러운 '플래시오버' 등 위기상황에서 탈출하는 능력을 기르기 위해 마련됐다.

'플래시오버'란 실내에서 화재 발생 시 방 전체가 순식간에 화염에 휩싸이는 현상을 말한다.

이날 훈련 주요내용은 △비상시 대원 탈출 장비 필요성과 장비 시연 △대원 탈출 장비의 사용법과 주의 사항 △사다리, 소방호스 등 기타 장비 활용 비상 탈출법 △현장 상황에 맞는 탈출기법 숙달 등이다.

옥동119안전센터장은 “현장에서 소방관 고립 상황이 발생하면 신속한 탈출을 위해 장비를 능숙하게 사용할 줄 알아야 한다”며 “실전 같은 훈련을 통해 직원들의 인명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oojiok@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