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36명 정원인데 5명… ROTC 운영 대학 절반이 후보생 못채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8곳 중 54곳이 미달

육군 학군장교(ROTC) 제도를 운영하는 대학의 절반이 후보생 정원을 채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일보

지난 2월 28일 충북 괴산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열린 '2023년 학군장교(ROTC) 통합임관식'에서 소위로 임관한 학군장교들이 모자를 던지며 환호하고 있다./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4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 육군 학군단을 운영하는 전국 108개 대학 가운데 54곳이 후보생 정원이 미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인교대 학군단은 36명이 정원이지만 재학 중인 ROTC 후보생은 5명에 불과했고, 교원대 학군단은 정원( 69명)의 절반에 못미치는 23명만 재학중이었다. 한양대는 54명 정원 중 25명만, 서강대는 정원은 43명이지만 후보생은 20명에 그쳤다.

이는 병사는 복무기간이 짧고 봉급이 인상되는 데 반해, 초급간부는 복무기간이 긴 데다 처우가 제대로 보장되지 않는다는 인식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현재 육군 병사 복무기간은 18개월이지만 ROTC는 군별로 24∼36개월이다. 육군은 올해 전반기 ROTC 후보생 지원 경쟁률이 역대 최저인 1.6대 1에 그쳐 지난 1일부터 창군 이래 처음으로 추가 모집을 받았다. 모집 인원보다 지원자가 많기는 하지만 입영 후 중도 포기하는 후보생들이 적잖아 자칫 졸업 후 임관하는 학사장교 인원이 목표치를 하회할 수 있기 때문이다.

ROTC 경쟁률은 2015년 4.8대 1, 2021년 2.6대 1 , 2022년 2.4대 1 순으로 하락 추세다. 송옥주 의원은 “우리 군의 원활한 임무 수행을 위해 국방부가 우수한 초급장교를 확보하는 것은 당연한 책무”라며 “국방부는 더 문제가 심각해지기 전에 해당 사태의 원인 파악과 함께 학군장교 충원율의 대대적 향상을 위한 혁신적인 대안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김민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