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바이든, 찰스 3세 국왕 대관식 불참"-英 텔레그래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찰스 국와 대관식, 5월6일 예정…즉위 8개월 만에 대관식 거행

뉴스1

31일(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에서 찰스3세 영국 국왕이 시민들을 만나고 있다. 2023.03.3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찰스 3세 영국 국왕의 대관식에 불참한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31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영국 왕실의 대관식 초청을 거절했다면서도 질 바이든 여사를 보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앞서 영국 왕실은 성명에서 "대관식은 오늘날 군주의 역할을 반영하고 오랜 전통과 화려함에 뿌리를 두고 미래를 바라볼 것"이라며 대관식이 오는 5월 6일 치러진다고 밝혔다.

지난해 서거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서거 이후 국왕에 오른 찰스 3세는 이로써 즉위 8개월 만에 대관식을 치르게되는데, 대관식은 전통적으로 새로운 군주가 왕위에 오른 지 몇 달 후에 열리며 치열한 준비 끝에 치러진다.

실제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대관식 역시 즉위한지 14개월이 지난 1953년 6월에 대관식을 치른 바 있다.

yoong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