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한컴, 네이버클라우드와 AI 동맹…오피스에 '하이퍼클로바' 탑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초대규모 AI 적용한 한컴오피스로 교육·공공시장 공략

시장 요구 따라 한컴오피스 기능 고도화에도 협력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한글과컴퓨터는 네이버클라우드와 초대규모 인공지능(AI)을 탑재한 한컴오피스로 교육·공공시장 공략에 나선다.

한컴과 네이버클라우드는 교육·공공시장에 공급하는 한컴오피스에 네이버클라우드의 초대규모 AI인 ‘하이퍼클로바X(HyperCLOVA X)’를 적용하기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네이버클라우드가 오는 7월 공개할 예정인 ‘하이퍼클로바X’를 한컴오피스에 적용, 학교, 연구기관을 비롯한 공공기관에 특화한 요구에 따라 한컴오피스의 기능 고도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협의체를 구성해 맞춤형 AI 기능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정보 교류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사업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네이버클라우드의 ‘하이퍼클로바X’는 학습 데이터 중 한국어 비중이 97% 이상으로, 네이버 뉴스와 블로그 등의 데이터를 통한 자연스러운 한국어 표현이 가능하다. 또한 한국 사회의 법, 제도, 문화적 맥락까지 이해해 소통하는 능력으로 영어 중심 모델에 비해 한국 특성에 맞춘 AI 서비스 구현이 용이하다.

임태건 네이버클라우드 영업총괄 상무는 “하이퍼클로바X는 고객의 목적에 맞춰 최적화 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으로, 글로벌 수준의 AI 기술력과 역량이 결집한 네이버의 초대규모 AI” 라며 “한컴과의 협업으로 국내 초대규모 AI 생태계를 확장해 기업들의 AI 전환을 적극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진성식 한컴 사업본부장은 “양사는 이번 교육, 공공시장 협력을 시작으로 기업, 금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요구하는 특화한 AI 서비스를 구축하기 위해 전방위적 협력을 이어 나가겠다”며 “한컴오피스가 기존 문서 생산 소프트웨어(SW)에서 탈피하고, 초거대 AI 기술을 적용해 이용자들의 경험을 제고하는 차세대 문서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양사가 함께 지속적으로 AI 기술을 고도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