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벚꽃 축제 시작도 안했는데"…쓰레기로 몸살난 한강공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2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강공원 잔디밭에 버려진 쓰레기들을 모두 모아둔 것. 이 쓰레기들은 트럭에 실려 난지 적환장으로 이동한다. /사진=김지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게 많다고요? (웃음) 이제부터 시작이에요."

27일 오전 8시30분쯤. 소운섭 서울한강공원 사업본부 여의도지구 청소반장은 집게로 쓰레기를 줍느라 허리를 펴지도 않은 채 이같이 말했다. 잔디밭에는 콜라가 가득 담긴 페트병, 빈 소주병, 빨간 라이터, 핫팩 봉지, 돗자리, 반으로 쪼개진 나무젓가락이 나뒹굴고 있었다. 전날 밤늦게까지 취식을 한 시민들이 버리고 간 것들이다.

최근 날씨가 풀리며 한강 공원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쓰레기 역시 골칫거리로 떠오르고 있다. 한강공원 내 쓰레기는 관리자들이 24시간 내내 상시 감독하기 어려워 시민들의 자발적인 분리배출이 중요한 상황이다.

머니투데이

27일 오전 8시30분쯤 청소 작업자가 잔디밭에 버려진 쓰레기들을 집게로 줍고 있다. /사진=김지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한강공원 여의도지구 청소 작업자 10명은 한 손에 집게, 다른 한 손에 100L짜리 종량제 봉투를 들고 이곳저곳 쓰레기를 줍고 있었다. 보통 오전 6시부터 출근해 오후 4시까지 원효대교~ 마포대교 부근 내 한강 공원을 관리하고 있지만 이날은 오전 5시 출근했다고 했다. 지난 주말 시민들이 한강 공원에 많이 찾아온 바람에 쓰레기양도 그만큼 늘었기 때문이다.

소씨는 "어제도 밤 11시까지 야간 근무를 했는데, 그래도 쓰레기가 너무 많아서 오늘 아침엔 5시에 출근했다"며 "지금 있는 인력으론 너무 부족해서 당장 이번 주말에는 외부 지원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27일 오전 9시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강 공원에 버려진 음식물 쓰레기들./ 사진=김지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소 작업자들은 바람에 휘날리는 물티슈와 휴지들을 붙잡으러 이곳저곳 부지런하게 움직였다. 먹다 남은 음식물은 고개를 뒤로 한껏 젖혀서 하나하나 정리했다. 공원 테이블 위에는 먹고 남은 라면 찌꺼기와 치킨 등이 그대로 놓여있었다.

떡볶이 포장 용기를 아예 뒤집어서 잔디밭 위에 음식물을 버리고 간 경우도 있었다. 작업자는 잔디밭에 묻은 떡볶이 국물을 집게로 한참 긁어댔지만 이미 말라 버린 상태였다. 비둘기들은 그 옆에서 5~6마리씩 떼로 모여 바닥에 떨어진 과자 부스러기들을 주워 먹었다.

청소 작업자 김모씨는 "바로 옆에 대형 쓰레기통이 있는데 왜 여기에 버리고 가는지 모르겠다"며 고개를 내저었다. 실제로 잔디밭 바로 옆에는 일반쓰레기와 재활용품, 음식물 쓰레기를 분리 배출할 수 있는 대형 쓰레기통이 있었지만 시민들은 크게 신경 쓰지 않은 듯했다.

머니투데이

27일 오전 9시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강공원 내 음식물 쓰레기 통에 포장용기들이 가득 담겨져 있다. /사진=김지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음식물 쓰레기 통이 있다고 해도 이 역시 관리되지 않기는 마찬가지였다. 소 반장이 음식물 쓰레기통을 열자 핫팩 봉투, 라면 용기, 나무젓가락 등이 가득 담겨 있었다. 그는 쓰레기통 안에 손을 깊숙이 넣고 일일이 포장 용기들을 하나씩 꺼냈다. 그는 "왜 생활 쓰레기들을 음식물 통에 버리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조금만 신경 써주면 되는 건데 사람들이 귀찮아서 안 하는 것"이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1시간이 지난 오전 9시30분쯤, 10명이 각각 모은 100리터 들이 종량제 봉투를 모아보니 쓰레기 수거함 하나가 꽉 찼다. 역한 냄새가 코끝을 찔렀지만 작업자들은 "노상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렇게 모인 쓰레기들은 트럭에 옮겨서 난지 적환장으로 간다. 적환장은 매립장에 가기 전에 쓰레기를 임시로 모아 두는 곳으로, 이곳 직원들이 쓰레기를 하나하나 손으로 분리배출 하게 된다.

머니투데이

27일 오전 9시30분쯤 청소 작업자들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강공원 내에서 1시간 동안 주운 쓰레기들. 수거함에 가득 찰 정도로 양이 많다. /사진=김지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강 공원에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폐기물 역시 늘어난다. 서울특별시 한강사업본부가 제공하는 '한강공원 이용객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월과 2월 120만명을 웃돌던 이용객은 3월에 들어 130만명을 기록하더니 5월에는 293만명까지 늘어났다. 지난해 4월의 경우 여의도, 잠실, 뚝섬 등 서울 시내 11개 한강공원에서 배출된 음식물쓰레기의 양은 18.8톤이었다.

앞으로가 더 걱정이다. 봄 맞이 행사가 줄줄이 예정돼 있기 때문. 소 반장은 "지금 이 정도는 그래도 약과"라며 "당장 다음주부터 벚꽃 축제가 시작되면 쓰레기를 갈고리로 긁어모아야 할지도 모른다. 한창 사람이 많을 때는 선풍기 바람으로 쓰레기를 한 번에 모아서 작업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running7@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