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엄마!” 울부짖어… 경찰 5명에 맞아 죽은 흑인, 또 들끓는 美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무장 20대 청년, 집앞서 10분간 맞아

난폭 운전 혐의는 증거 없는 것으로 드러나

바이든도 격분.. 뉴욕 LA 등 전국서 항의 시위

흑인 경찰 5명, 살인 기소되고 소속 부대 폐지

미국에서 난폭 운전 혐의를 받는 비무장 흑인 운전자를 경찰관 여러 명이 집단 폭행해 사망케 한 사건이 벌어져 미국이 들끓고 있다. 지난 2020년 절도 혐의로 체포되는 과정에서 경찰에 목이 눌려 숨진 조지 플로이드 사건을 계기로 전국이 ‘흑인 목숨은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시위로 마비됐던 사태가 재연될 조짐도 있다.

조선일보

지난 7일(현지 시각)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에서 흑인 남성 타이어 니컬스(29)가 난폭 운전 혐의로 경찰들에게 붙잡힌 뒤 집단으로 구타당하고 있다. /UPI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7일 미 테네시주 멤피스시에서 흑인 남성 타이어 니컬스(29)가 교통 단속 중이던 경찰들에게 구타당한 뒤 사흘 후인 10일 심부전과 심장마비로 숨졌다. 유족과 시민들이 진상 공개를 요구하자 27일 멤피스 경찰이 당시 상황이 담긴 67분 분량의 보디캠(경찰 몸에 부착한 증거 수집용 카메라) 영상을 공개했는데, 무장하지 않은 시민에게 경찰 5명이 필요 이상의 폭력을 가한 정황이 드러났다.

당시 저녁에 홀로 차를 몰고 귀가 중이던 니컬스는 난폭 운전이 의심돼 정지 지시를 받았으나, 지시를 따르지 않고 잠시 운행하다가 멈춘 뒤 멱살을 잡혀 끌려나왔다. 경찰들이 “난 아무 잘못 하지 않았다”고 하는 니컬스를 바닥에 엎드리게 했고, 그가 일어나 빠져나가려 하자 주먹과 발로 머리와 복부 등을 무차별 가격하는 장면이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이어 페퍼 스프레이(최루액)까지 맞고 늘어진 니컬스가 70m 앞 자택을 향해 “엄마! 엄마!” 울부짖었으나, 경찰은 진압봉까지 동원해 총 10분간 몰매를 이어갔다. 니컬스가 스케이트보드와 사진을 즐기며 전과가 없는 평범한 시민이었으며, 희귀병인 크론병 환자이고, 경찰 조사 결과 그가 난폭 운전을 한 증거가 없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여론은 더욱 들끓었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끔찍한 영상을 보고 분노했다”며 철저한 조사를 당부했다.

경찰관 5명은 모두 흑인 남성으로, 이들은 해임되고 2급 살인(우발적 살인)과 가중 폭행으로 기소됐다. 멤피스 경찰은 또 이들이 속해있던 강력범죄 대응팀인 ‘전갈부대(Scorpion)’를 해체한다고 발표했다. 이 조직은 멤피스 경찰이 플로이드 사태 이후 전국에 불어닥친 경찰 예산 축소 캠페인(Defund the Police) 일환으로 조직을 줄였다가, 살인 등 범죄가 급증하자 1년 만인 2021년 대대적으로 창설한 팀이다. 일각에선 경찰이 여론 지탄을 받는 사건이 또 발생해 전국 경찰 조직이 위축되고 치안이 악화하는 악순환이 되풀이될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조선일보

타이어 니컬스가 경찰 구타로 숨진 동영상이 공개된 이튿날인 28일 저녁 뉴욕 맨해튼의 번화가인 타임스스퀘어에 시민들이 모여 경찰에 분노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동영상이 공개된 직후부터 주말 내내 멤피스는 물론 뉴욕과 LA, 보스턴, 애틀랜타 등 10여 개 대도시에선 ‘타이어 니컬스를 위한 정의’ ‘경찰 테러를 멈추라’ 등 피켓을 든 시민들의 항의 시위가 이어졌다.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선 시위자 3명이 경찰을 때리고 경찰차를 부숴 기소됐다. 니컬스의 어머니는 방송에 나와 “(국민이) 도시를 불태우고 거리를 파괴하는 것은 원치 않는다. 내 아들도 그런 생각은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평화적으로 시위해달라고 호소했다.

조선일보

경찰의 흑인 남성 구타 치사 사건이 벌어진 테네시주에 인접한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28일 이 사건을 '경찰의 테러'로 비난하는 시민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년 전 미네소타에서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에게 8분간 목이 짓눌려 “숨쉴 수 없다”며 숨진 사건과 달리, 니컬스 사건은 가해자가 같은 흑인이란 점이 다르다. 뉴욕타임스는 “이번엔 흑백 인종 갈등보다는, 흑인·라티노 등 유색 소수 인종에 대해 유독 가혹한 경찰 공권력 전반에 대한 문제 제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욕=정시행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