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미디어 시장

방통위, 분쟁조정위원 3배↑ 직권조정권 도입···통신분쟁조정 더 빨라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인터넷, 휴대폰, TV 등 통신서비스 계약 분쟁 시 신속한 조정을 위한 내용이 담긴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이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됐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통신분쟁조정위원회 위원 수를 기존 10명에서 30명으로 3배 늘리고, 일부 상임위원을 두도록 했다. 또 분쟁조정위원회 업무를 지원하기 위해 방통위 소속으로 사무국을 둔다.

또 당사자 간 합의가 이루어지지 아니한 경우 또는 신청인의 주장이 이유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 분쟁조정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직권조정 결정을 할 수 있도록 했다.

개정안은 지난해 8월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의해 발의됐다. 개정안은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공포된 후 6개월 뒤 시행된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법 통과로 보다 신속하고 실효성 있는 분쟁조정이 가능해져 국민불편 해소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방통위는 국민의 목소리에 더 귀기울이고 국민들의 권익보호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윤정 기자 yyj@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이태원 참사 책임자들 10시간 동안의 타임라인 공개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