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보수 진영 통합

이석기 감쌌던 소설가 “민주, 왜 이재명 따위에... 최악 저질집단 청산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책 '내란음모의 블랙박스를 열다'를 펴낸 소설가 겸 인문학자 김갑수씨 /김갑수 페이스북


소설가 겸 인문학자 김갑수씨가 야당을 향해 “지금으로서는 이재명 집단을 청산하는 것만이 시대정신”이라며 “우리가 지지해야 할 정치 집단은 고정되어 있지 않다”고 말했다. 김씨는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해산) 의원의 ‘내란음모’가 조작됐다는 내용의 책 ‘내란음모의 블랙박스를 열다’의 공저자다.

김씨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사람들아, 너희가 왜 이재명 따위에…’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김씨는 “한국의 민주 세력은 오늘의 역사를 만드는 데 기여한 바가 결코 작지 않다. 그들은 이승만 독재에 저항했고 박정희, 전두환 독재와 맞서 싸웠다”며 “외국의 민주 세력과 비교해 볼 때 한국의 민주 정당들은 전혀 손색이 없는 정치세력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민주세력이 이상해진 것은 노사모에 기댄 노무현 시대부터였다”며 “문재인 정권 복판에 발발한 조국 사태는 한국 민주 세력의 약점과 치부를 드러내 주었다. 그들은 보이지 않은 사이에 팍팍 곪아 있었던 것”이라고 했다.

김씨는 “한국이 선진국으로 비상하려면 보수건 민주건 가리지 않고 양자 적폐가 함께 청산되어야 한다”며 “지금의 이재명 세력은 곪은 상처 속에 맹독까지 품은 사상 최악의 저질 정치 집단”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재명을 필두로 정진상, 김용, 이화영, 김성태, 안부수, 김현지, 배소현 등을 비롯한 이 집단의 구성원들을 한마디로 규정하자면 ‘듣보잡 비리 범죄 집단’에 불과하다”며 “전통의 민주 세력이 어쩐 일로 이런 듣보들에게 볼모를 잡혀 있는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할 수가 없다”고 적었다.

김씨는 “지금으로서는 이재명 집단을 청산하는 것만이 시대정신이며, 이 과업을 해낼 수 있는 세력은 ‘윤석열-한동훈-이원석’ 세력밖에는 없다. 이들은 보수의 적폐를 해소한 세력이며 이제는 진보의 신적폐에 손을 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는 진영의 문제도 아니고 취향의 문제는 더욱 아니다. 정치는 화급한 일을 제때 할 수 있는 세력에 힘을 모아주는 작업이다. 우리가 지지해야 할 정치 집단은 고정되어 있지 않다”라며 “민주당 사람들아, 정신 차려라. 너희가 웬일이란 말이냐”라고 말했다.

[정채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