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19 신규확진 5만2987명 '소폭 감소'…60세 이상 개량백신 접종률 21%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종=뉴스핌] 이경화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만2987명 발생했다. 입원 치료 중인 위중증 환자는 14일째 400명대가 이어졌다.

신규확진은 전일(5만7079명)보다 4092명 감소했고 지난주 금요일(5만3698명) 대비로는 711명 줄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28일부터 닷새째 전주대비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일 0시 기준 5만2987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5만2932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55명이다. 총 누적 확진자수는 2720만8800명이 됐다.

이날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30명 늘어난 440명으로 14일 연속 400명대를 나타냈다. 사망자는 53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3만621명(치명률 0.11%)이다.

전국 중환자 병상가동률은 전날 오후 5시 기준 32.1%를 기록하고 있다. 보유병상은 1618개, 가용병상은 1098개다. 일반 병상 가동률은 23.4%, 보유병상은 1947개, 가용병상은 1491개 남아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만명을 넘어서며 재유행이 가까워지는 가운데 8일 오후 서울역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있다. 신규 확진자가 6만명 이상 나온 것은 지난 9월15일(7만1444명) 이후 54일 만이다. 2022.11.08 yooks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가(개량)백신을 활용한 동절기 추가 접종에는 9만5239명이 참여해 현재 누적 접종자는 314만9963명이다. 성인 접종 대상자 중 접종률은 7.8%를 나타냈다. 60세 이상이 21%, 감염취약시설 입소·종사자가 28.4% 수준을 보였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정체 국면을 보이고 있지만 정부는 중환자·사망자 수, 재감염자 비율 등 여러 방역지표로 볼 때 상황이 악화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상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 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 모두발언에서 "이번 주 들어 확진자 증가세는 정체돼 있으나 중환자 수가 우상향 추세를 유지하고 있고 사망자 수도 하루 평균 40명대를 기록하고 있어 상황이 악화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겨울철 실내 활동 증가로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고 면역 효과 감소 등으로 재감염률도 증가하는 상황"이라며 백신 접종을 재차 당부했다.

주간 코로나19 확진자 중 재감염자 비율은 10월 4주차에 9.51%였지만 11월 3주차에 12.11%로 올랐다. 이 장관은 "국내 검출 바이러스는 오미크론 계열(BA.5)이 대부분인 상황을 고려하면 2가 백신 접종의 필요성은 더욱 높다"며 "동절기 추가접종의 접종 간격도 3개월로 단축된 만큼 국민 여러분은 적극 참여해 달라"고 강조했다.

뉴스핌

[자료=질병관리청] 2022.12.02 kh9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h9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