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스코, 민주노총 탈퇴 검토…재투표 진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포스코 양대 노동조합 중 하나인 포스코지회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금속노조 탈퇴 수순을 밟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속노조가 포스코 직원의 권익 향상을 외면한다는 불만이 커지고 있는 영향으로 풀이된다.

조선비즈

11월 23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1열연공장에서 제품이 생산되고 있다. /포스코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금속노조 포항지부 포스코지회는 전날부터 금속노조 탈퇴를 위한 조합원 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투표는 30일 마무리될 예정이며 개표 결과도 이날 발표된다.

이번 투표는 산별노조인 금속노조 지회 형태의 조직을 기업형 노조로 전환하는 안건에 관한 투표다. 전체 조합원 264명 중 과반이 참석하고 참석자의 3분의 2가 찬성하면 가결된다. 앞서 지난 3일부터 4일까지 진행된 조직 형태 변경 투표에서 3분의 2 이상 조합원이 찬성표를 던지며 안건이 가결됐지만, 고용노동부가 투표일 7일 전까지 공지해야 한다고 하면서 이번 재투표가 결정됐다.

포스코지회는 지난 23일 입장문을 통해 “금속노조는 포스코지회가 금속노조를 위해 일하고 금속노조를 위해 존재하기를 원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금속노조는 금속노조를 위해 일하지 않고 포스코 직원들을 위해 일한다는 이유로 포스코 직원이 직접 선출한 지회장, 수석부지회장, 사무장을 제명하고 집행부와 대의원을 징계하며 금속노조를 위해 일하지 않는 자들을 모두 금속노조에서 제명하고 징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지난 9월 태풍 힌남노로 포항제철소 피해를 복구하는 과정에서도 금속노조 지원이 없었다는 데 불만이 커진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지회는 “노동조합의 존재 이유는 조직의 기득권 유지가 목적이 아니고 직원을 위함”이라면서 “포스코지회 대다수 조합원은 노동조합의 조직 형태 변경을 찬성하고 있다”고 했다.

포스코 노조는 1988년 처음 결성됐다. 그러나 3년 후인 1991년 노조 간부의 비리로 와해됐다가 2018년 복수노조로 재출범했다. 현재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소속인 포스코 노조와 민주노총 소속인 포스코지회가 활동하고 있다.

김효선 기자(hyosu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