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대북송금 의혹' 안부수 13억 횡령 혐의 구속기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기도 보조금·쌍방울 기부금 등 빼돌려
검찰 "외화밀반출 혐의는 추가 수사 중"
한국일보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 회장. 아태협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쌍방울그룹 비리와 대북송금 의혹에 연루된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아태협) 회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 김영남)는 29일 안 회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외국환거래법 위반, 증거은닉 교사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안 회장은 2018, 2019년 북한 어린이 급식용 밀가루와 미세먼지 저감용 묘목지원 사업 등의 명목으로 경기도 보조금 8억 원과 기업 기부금(쌍방울 등) 5억 원 등 총 13억 원을 아태협에서 빼돌려 개인 생활비와 유흥비 등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안 회장은 쌍방울그룹 핵심 계열사인 나노스(현 SBW생명과학) 사내이사로 재직할 당시 아태협에서 빼돌린 돈으로 나노스 주식 940만 원가량을 사들인 사실도 확인됐다. 쌍방울이 대북 경제협력 사업권을 따내면서 나노스 주가는 일시적으로 크게 올랐다.

안 회장은 북한 송명철 조선아태위 부실장 등에게 50만 달러(약 5억5,000만 원)를 전달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안 회장이 대북 브로커로 활동한 대가로 그림 수십 점을 북측으로부터 전달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안 회장은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직원들에게 아태협에서 사용하던 PC 하드디스크 17개를 은닉하고, 세관에 신고하지 않은 북한 그림을 숨기도록 지시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안 회장이 쌍방울의 대북송금 의혹에 연루된 단서도 잡고 외화밀반출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검찰은 2019년 1월 중국으로 쌍방울 자금 640만 달러가 밀반출된 과정에서 쌍방울 임직원 수십 명이 동원됐다고 보고, 쌍방울 중국법인 직원 등을 조사했다.

김영훈 기자 huni@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