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유가와 세계경제

美셰브론, 베네수엘라 석유 생산 재개…유가 영향 주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정부, 셰브론 베네수엘라 석유 생산 승인

6개월 간 허가…제재 2년만에 일부 안화

고위 관리 "고유가 대책 아닌 협상 위한 것"

[이데일리 신정은 기자] 미국 정부가 석유회사 셰브론이 베네수엘라에서 석유 생산을 재개하도록 허용했다. 미국이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정권을 압박하기 위해 제재를 시작한 지 약 2년 만이다.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현지시간) 미 CNN 등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셰브론이 베네수엘라에서 석유 생산을 재개하는 것을 6개월간 허가했다. 이번 허가는 6개월 이후에는 매월 자동으로 갱신되며 언제든 취소될 수 있다.

미국 정부는 이날 베네수엘라 니콜라스 마두로 정부가 야권과 협상을 재개한 데 따라 이같은 허가를 내줬다. 베네수엘라 정부는 야당 지도자들과 식량, 의료 및 인프라를 제공하는 유엔 인도 기금의 사용 방안에 합의했다. 베네수엘라 정부 측 대표단의 수장인 호르헤 로드리게스는 이번 합의로 200억달러(약 26조7600억원) 이상의 동결 자금 중 30억달러(약 4조140억원)가 풀릴 것이라고 기대했다. 양측은 또한 2024년 대선을 공정하게 치르기 위한 대화도 지속하기로 했다.

산유국인 베네수엘라는 한때 중남미에서 가장 부유한 나라로 손꼽혔다. 그러나 2014년 국제유가 하락하면서 이후 3년 동안 경제가 붕괴하기 시작했고, 마두로 정권의 독재까지 겹치면서 혼란을 겪었다.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는 지난 2020년 베네수엘라의 선거가 불공정하면서 인권 탄압 등을 근거로 셰브론이 베네수엘라 내에서 원유를 생산하지 못하도록 금지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중요한 단계”라면서도 “이번 조치가 국제유가에 가시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번 조치는 고유가에 대한 대책이 아니라 협상을 유도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재무부는 특히 원유 생산에 따른 수익은 셰브론에 귀속되며 합작사인 베네수엘라 석유공사(PdVSA)에는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미국은 이번 조치가 에너지 공급난을 해결하기보다는 베네수엘라의 민주주의 발전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시장 내에서는 일부 기대감이 나온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번 허가는 러시아산 원유의 대체재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서방 기업에 제한적인 신규 공급처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미국은 전쟁 후 국제 유가가 치솟자 이란과 베네수엘라에 대한 원유 수출 제한을 점차 완화하는 모습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