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육군 하사가 병사들에게 돈 빌린 뒤 미변제, 군사경찰 조사 나섰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대 측 “해당 하사가 현금 빌리고 미변제한 것 식별”

세계일보

본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계가 없습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육군 11기동사단의 한 하사가 병사들에게 돈을 빌린 뒤 변제하지 않아 군사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군대 부조리를 폭로하는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이같은 제보 내용과 함께 부대 입장을 알렸다.

자신을 해당 사단 예하부대에서 근무하고 있는 병사로 밝힌 A씨는 “B하사가 용사와 간부들에게 돈을 적게는 몇 십 많게는 몇 백 단위로 돈을 대놓고 빌려달라고 한다”며 “돈을 빌리는 사유는 잘 모르지만 같은 중대원들을 비롯하여 타중대 용사들에게도 돈을 빌린다”고 호소했다.

A씨는 “전입온 지 며칠 안 된 이등병, 일병들에게도 돈을 빌리고 갚지 않는 중”이라며 “빌린 돈을 받지 못하는 그 친구는 얼마나 화가 나가 날지 감히 가늠이 안 간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A씨는 “그렇지만 군대는 수직적 계급 관계이기 때문에 쉽사리 달란 말도 못 하고 얼마나 혼자 아등바등 하겠나”라며 “물론 돈을 쉽사리 빌려준 사람에게도 어느 정도 잘못은 있지만 군대라는 수직적 관계에서 강압성이라는 것을 고려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아울러 “해당 간부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 내려졌으면 좋겠지만 이 대대는 본인들끼리 쉬쉬해주면서 넘어가고 있는 분위기 같다”고 우려했다.

이에 부대 관계자는 “부대는 지난 9월, B하사가 장병들에게 현금을 빌리고 미변제한 것을 식별하고 군사경찰을 통해 조사 중에 있으며, 조사 결과에 따라 법과 규정에 의거 엄정히 처리할 예정”이라며 “부조리로 신고된 병사들은 조사 후 적법한 절차에 따라 조치되었다”고 전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