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취업과 일자리

“윤석열·한동훈 때려죽어도 싫은 분” 더탐사, 채용 조건 보니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한 유튜브 매체

웹디자이너 구인 글 조건 눈길

[이데일리 백주아 기자] 거짓으로 밝혀진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매체 ‘더탐사’가 채용 공고를 통해 “윤·한 등이 때려죽어도 싫으신 분”이라는 조건을 걸었다. ‘윤·한’은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이데일리

더 탐사의 지난달 24일 방송. (사진=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탐사는 25일 유튜브 커뮤니티 게시판에 ‘웹디자이너를 모십니다’라는 구인 글을 올리고 총 7가지 조건을 제시했다. 4가지는 근무지와 성격, 포토샵 등 프로그램 능숙도에 관한 내용이나 눈에 띄는 조건은 나머지다.

이들은 ‘역사의 한 페이지에 이름을 올리고 싶으신 분’ ‘압수수색에도 의연하게 대처 가능한 분’, 그리고 마지막에는 ‘윤·한 등이 때려죽어도 싫으신 분’이라는 조건을 달았다.

더탐사는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이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여명과 지난 7월 19일이나 20일경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는 내용의 의혹을 처음 제기한 진보매체다.

이데일리

더탐사가 지난 25일 공개한 채용 공고. (사진=유튜브 커뮤니티 게시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더탐사와 함께 지난달 24일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한 장관을 향해 의혹을 제기했다. 이틀 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반드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의혹에 대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여당이 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하려고 하자 “특검으로 밝히자”고 했다. 김성환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사실이면 제2의 국정농단”이라며 공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당시 해당 술집에서 문제의 술자리를 목격했다고 주장한 첼리스트 A씨가 지난 23일 경찰에 출석해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을 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하며 의혹은 거짓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더탐사 측은 A씨의 경찰 진술을 예상하고 있었다며 “이해 안 가는 부분이 있다”고 추가로 의문을 제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