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완수 경남지사 "우주항공청은 전문가 조직으로 사천 설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경남도, 실국본부장회의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박완수 경남지사는 조만간 발표될 정부조직 개편안에 우주항공청 신설은 포함되지 않을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 "우주항공청은 전문가 조직으로, 사천 설치는 계획대로 추진 중이다"고 밝혔다.

박 지사는 4일 도청에서 주재한 실국본부장회의에서 우주항공청 설치는 계획대로 추진 중이고 사천 입지도 변함이 없다고 전했다.

그는 "국회에 제출된 정부조직법에 우주항공청이 빠져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대통령실에 확인한 결과 우주항공청은 일반적인 행정조직이 아닌 전문성을 극대화한 조직으로 구성하기 위해 조직, 직렬, 전문가 현황 등을 조사 중에 있다"며 "추후 별도 법령을 제정해서 설립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나사와 같은 전문가로 구성된 항구적인 집단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있었고, 경남 사천에 설치하는 것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박 지사는 자신이 제안한 부울경 행정통합과 관련해 "김경수 전 도지사, 박형준 부산시장도 궁극적으로 통합을 얘기했다"며 "특별연합으로 둘러 가지 말고 행정통합이라는 지름길로 가자는 경남도의 제안을 비판하는 일부 언론보도는 행정통합을 반대한다는 입장표명이 우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박 지사는 부울경 특별연합이 권한과 재원이 미흡하고 과도한 인력과 재정이 투입되는 데 반해, 서부경남 등 지역 소외, 특별연합 단체장의 책임성 문제 등이 발생하는 만큼 진정한 지역발전을 위해 부울경 행정통합을 제안한 바 있다.

이밖에 박 지사는 내년도 업무계획의 신규사업 발굴을 강조하며, 실국별로 직원 토론을 통해 차별화되고 도민을 위한 시책 발굴을 주문했다.

bong@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