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카오톡 메시지, 인증마크로 진위 여부 확인하세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넷상 개인정보관리 돕는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개인정보노출자 사고예방시스템’ 등록해 정보 노출 시 피해 예방


파이낸셜뉴스

보이스 피싱 예방 관련 주요 서비스 현황. 금융감독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금융감독원이 보이스피싱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메시지의 진위 여부 확인 및 인터넷 상 개인정보 관리 서비스 등을 지원중이라고 4일 밝혔다.

이날 금감원은 카카오, 금융결제원, 정보통신진흥협회, 인터넷진흥원 등 관련 기관이 제공하는 보이스 피싱 예방 서비스 7가지 서비스를 안내했다.

먼저 카카오톡에서 △기관공식 메시지 인증 △해외발신자 주의표시 △국내발신자 주의표시 등을 통해 메시지 진위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금융 소비자는 카카오톡 등을 통해 대출빙자·기관사칭 피싱 및 친구 미등록 해외발신자로부터 메시지를 수신했을 때 메시지 내용을 단순히 믿고 행동하지 말고 메시지의 진위 여부를 먼저 확인해야 한다.

현재 카카오는 1419개 금융회사와 1689개 공공기관에 대해 정식 메시지 여부를 쉽게 구별할 수 있도록 메시지와 기관명 옆에 인증마크(인증배지)를 표시하고 있다.

또한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해외번호 이용자 프로필 이미지를 주황색 지구본으로 표시하거나 국가명과 해외번호 사용자에 대한 경고 팝업서비스 제공하고 있다. 만약 국내번호 가입자라도 친구 미등록 상태에서 대화 시도 시 프로필 이미지를 주황색으로 표시하거나 금전요구에 대한 경고문구 팝업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휴대폰 등을 통해 본인인증을 한 웹사이트 현황을 확인할 수 있고 불필요한 웹사이트의 경우 회원탈퇴가 가능하다. 가입 시 제공한 정보 열람 및 삭제 등도 요청할 수 있다. ‘털린 내정보 찾기 서비스’를 활용해 본인의 네이버, 다음 등 인터넷 계정정보 유출 여부도 확인할 수 있다.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의 ‘명의도용방지서비스’는 본인 명의로 개통된 휴대전화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서비스다. 가입현황 조회와 가입제한 신청이 가능하고, 알뜰폰을 포함한 휴대전화 신규 가입 시 가입자의 기존 보유 휴대폰으로 통지해준다. 명의도용으로 인한 개통이 확인되면 해당 통신사에 연락해 명의도용을 신고해준다.

금융결제원의 ‘내 계좌 한눈에’ 서비스는 본인 명의의 금융회사 계좌정보를 한눈에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로 메신저 피싱에 대응해 본인 명의로 개설된 계좌현황을 파악할 수 있다.

금감원이 운영하는 ‘개인정보노출자 사고예방시스템’의 경우 신분증 분실, 피싱 등으로 개인정보 유출 시 이용하면 금융거래를 제한해 추가 피해를 방지할 수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앞으로 직장인·중소상인·노인 등 금융소비자들이 내용을 쉽게 숙지할 수 있도록 관련 내용을 동영상으로도 제작해 관련 채널과 공동으로 집중 홍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이스피싱 #카카오톡 #금감원 #인증마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