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주서 농사짓고 싶어도 농지 비싸서 못 사…㎡당 18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국 평균의 2.4배, 청년·신규 농업인 '막막'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지역 농지가격이 급등해 실제 농민들이 농지를 매입하지 못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 감귤
[연합뉴스 자료 사진]


3일 신정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전남 나주·화순)이 한국농어촌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제주지역 ㎡당 농지 실거래가격은 평균 18만846원이다.

농업직불금 등 각종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농업경영체는 최소 1천㎡의 농지를 소유하거나 임차해야 한다.

올해 실거래가로 볼 때 도내에서 농업경영체에 등록해 농사를 짓기 위해 1천㎡의 농지를 구매하려면 1억8천여만원의 자금이 필요하다.

실거래가 기준 전국 농지가격은 2012년 ㎡당 3만8천161원에서 올해 상반기 7만4천689원으로 올랐다.

제주 농지 가격이 전국 평균 보다 2.4배 높은 셈이다.

농지 가격이 제주 보다 비싼 곳은 서울 94만원, 부산 30만원, 세종 23만원 등이다.

전남(2만5천원), 전북(3만7천원) 등은 제주 보다 싸다.

농지를 구매하는데 비용이 많이 들지만 청년·신규 농업인을 위한 농지은행의 농지 매매는 극히 드문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부터 올해 7월까지 전국에서 매매된 농지 64만1천178㏊ 중 농지은행을 통한 매매는 3%(1만9천253㏊)에 그쳤다.

신 의원은 "농지는 한정된 자산으로 점차 면적은 줄고 있지만, 가격은 치솟으면서 농사를 짓고 싶어도 경작지를 구하기가 쉽지 않다"며 "청년·신규 농업인의 유입을 위해 농지은행의 적극적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kos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