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여사 옆 미모의 여성…알고보니 '이집' 며느리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대통령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7월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진수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옆에 선 여성이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며느리이자 정기선(40) HD 현대 사장의 아내 정현선(28) 씨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정 씨가 공식 석상에 얼굴을 보인 건 이번이 처음이다.

30일 재계에 따르면 지난 7월 28일 울산시 현대중공업에서는 해군의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인 정조대왕함 진수식이 열렸다. 국내 기술로 설계·건조한 정조대왕함을 진수하는 날이어서 윤석열 대통령 부부를 비롯한 정기선 HD 현대 사장, 군 주요 지휘자, 국회의원, 대통령실 참모진 등 각계 인사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일날 진수식과 기념 촬영 현장에서 정 사장 부부는 윤 대통령 부부와 함께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조선 업계에서는 진수식에 선주의 부인이 참석하는 것이 전통"이라고 말했다.

정 사장 부부는 2020년 결혼했는데 당시 정몽준 이사장은 결혼식에서 "며느리는 어떤 분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한민국의 건강한 여성"이라고만 답했다. 언론에 공개된 결혼식 사진에서도 정 씨의 얼굴은 모자이크 처리됐다.

교육자 집안에서 자란 1994년생인 정 씨는 연세대 언더우드 국제대학(UIC) 아시아학부에서 학사 학위를 얻고, 서울대 국제대학원에 진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교 재학 시절에는 연세대 학생 홍보대사를 맡았고,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의 뜻을 담아 만든 '아산서원'의 온라인 홍보단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아산서원'으로 인연을 맺어 지난 2020년 7월 4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결혼했다. 결혼 1년 후인 지난해 득녀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