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코로나 인건비로 '1인=830만 원' 국고 나갔는데...지급은 절반 미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행업 회장 수상한 계약' 보도 이후 잇단 제보

"업체, 근무자 지급한 돈보다 많은 인건비 청구"

업체, "인건비 안에 복리후생비 등도 포함"

구체적 사용 내용 공개 요청은 '거부'

[앵커]
YTN은 최근 여행업 단체 회장이 이끄는 업체들이 코로나 위기 당시 천억 원이 넘는 규모의 공공사업을 대부분 수의 계약 형태로 따냈다는 보도 전해드렸는데요.

취재 결과 업체들이 국가에 청구한 인건비보다 훨씬 적은 액수를 노동자들에게 지급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코로나 위기 당시 관련 인건비를 허위 청구했다면 국고 횡령에 해당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철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