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 총리 “전기차 차별 우려”…미 부통령 “해소 방안 모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 도쿄에서 양자회담…한·미관계와 한반도 문제 논의

해리스, 29일 방한 뒤 DMZ 방문…“북한에 단호한 메시지”

경향신문

“한·미, 공통의 가치 지키는 데 협력을”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국장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인 한덕수 국무총리가 27일 도쿄 오쿠라호텔에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 회담하고 있다. 도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을 방문 중인 한덕수 국무총리가 27일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을 만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의미국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우려 해소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해리스 부통령은 29일 방한해 비무장지대(DMZ)를 찾을 예정이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도쿄 오쿠라호텔에서 해리스 부통령과 양자회담을 열고 한·미관계와 한반도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국무총리실이 밝혔다. 한 총리와 해리스 부통령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 국장 참석차 일본을 방문했다.

한 총리는 회담에서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이 한국 자동차기업을 차별하는 데 대한 우려를 전달하며 미 행정부 차원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한 총리는 “지난주 유엔총회에서 한·미 정상이 확인한 바와 같이 이러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적절한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양국 간 협의를 지속해나가자”고 말했다고 조현동 외교부 1차관이 전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한국 전기차 생산이 미국 내에서 시작되기 전까지 과도기간에 대한 한국 측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한국 측과 긴밀한 협의하에 지속적으로 모색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한국과 미국은 인권, 시장경제 등 세계 공통의 가치를 지키는 데 협력을 진전시키고 있다”며 “많은 이슈를당장 완전히 해결할 수는 없지만 (논의를) 이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29일 방한하는 해리스 부통령이 DMZ를 방문한다는 계획이 회담 과정에서 공개됐다. 한 총리는 “DMZ 방문은 북한 핵 위협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서 매우 중요하고 상징적인 일”이라며 “DMZ 방문이 북한에 대한 단호한 메시지를 발신할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 백악관도 해리스 부통령의 DMZ 방문 계획을 확인했다.

한 총리는 “해리스 부통령 방한이 미국의 강력한 한·미 동맹 강화 의지를 보여주는 또 다른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번 방한을 통해 한·미 동맹이 역내 평화와 안정의 핵심 축임을 재확인하고 미국의 철통같은 대한 방위 공약을 재천명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해 글로벌 동맹으로 확대된 한·미 동맹의 미래 발전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도쿄 지요다구 부도칸(武道館)에서 진행된 아베 전 총리 국장에 참석했다. 한 총리는 이후 아카사카 영빈관에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주최하는 환영 연회(리셉션)에서 기시다 총리,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외무대신과 인사하고, 아베 전 총리 배우자 아키에(昭惠) 여사도 만났다.

한 총리는 “일본 국민들이 슬픔을 슬기롭게 극복해나가기를 기원한다”며 기시다 총리에게 애도와 위로를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사의를 표했다.

한 총리와 기시다 총리 간 정식 면담은 28일 진행된다.

박광연 기자 lightyear@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