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리인상기 변동금리 낮추려면...'신잔액 코픽스'로 대출 받으세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잔액 코픽스, 은행 조달잔액 평균금리 상승폭 따라

금리 인상분 천천히 반영...금리하락기에는 불리할 수도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요 국가들이 기준금리를 상향함에 따라 국내 은행권 대출금리가 급격히 오르고 있지만 기준금리 반영이 상대적으로 느린 '신잔액 코픽스' 기준 변동금리 대출을 이용하면 금리 부담을 덜 수 있다.

금융감독원은 26일 “금리 상승기 변동금리 대출은 신잔액 코픽스 대출이 더 유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코픽스(COFIX)는 8개 은행 자금 조달 비용을 나타내는 지수로, 은행 대출금리의 원가 기능을 한다. 코픽스는 산정 기준에 따라 '신규 취급 코픽스' '신잔액 코픽스'로 나뉘는데, 신잔액 코픽스는 금리 인상기에 신규 취급 코픽스보다 상승 속도가 완만하다.

아주경제

서울의 한 시중은행 창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규 취급 코픽스 연동 대출은 시장금리보다는 은행 예·적금 금리 등 최근 신규 조달 금리 상승 폭만큼 대출금리에 반영되고, 신잔액 코픽스 연동 대출은 은행 조달 잔액의 평균금리 상승 폭만큼 대출금리에 반영된다. 이 같은 금리 구조를 고려할 때 금리 상승기에는 신잔액 코픽스 금리가 신규 취급 코픽스 금리에 비해 상승 속도가 완만하다는 게 금감원 측 설명이다.

실제로 신규 취급 코픽스는 올해 1월 1.64%에서 9월 2.96%로 1.32%포인트 오를 때 신잔액 코픽스는 1.08%에서 1.79%로 0.71%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다만, 금리가 하락하는 시기에는 신잔액 코픽스 대출금리 인하 속도가 느려 불리할 가능성도 있다.

이 밖에도 금감원은 금리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시기에는 금리 상승 폭이 제한되는 ‘금리 상한형 주택담보대출’을 이용하는 방안도 고려하라고 당부했다.

올해 말까지 주요 국가들이 기준금리를 추가로 올릴 전망이어서 대출금리는 더 빨리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연내에 두 번 남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도 각각 '자이언트 스텝(한번에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과 ‘빅 스텝(한번에 기준금리 0.50%포인트 인상)’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은행도 다음 달 12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올릴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출상품 선택 시 향후 금리 전망, 예상 상환 시점 등을 감안해 본인에게 적합한 금리 조건(변동·고정금리, 혼합형 금리 등)을 신중히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각 은행이 변동금리 대출 취급 시 소비자가 대출 기준금리 종류별 특징과 금리 수준 등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비교 설명을 강화하는 대출상품설명서를 개정해 오는 10월 17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국내 가계대출 중 변동금리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 예금은행 가계대출 잔액 중 변동금리 비중은 78.4%로, 2014년 3월 78.6%를 기록한 이후 8년 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직전인 2020년 1월(65.6%) 대비 12.8%포인트 증가했다.

현재 대출상품설명서는 은행채, 코픽스 등 대출 기준금리 종류만 단순 나열하고 있으나 대출 기준금리를 은행채, 신규 취급 코픽스, 신잔액 코픽스 등으로 구분하고 각 특성과 금리 반영 구조, 영향 등을 상세히 기재하는 게 특징이다.

아주경제=정명섭 기자 jms9@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