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출업계 선물환 매도 지원…연말까지 80억弗 공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원화값 방어 총력전 (上) ◆

외환당국이 달러당 원화값 하락세를 진정시키기 위해 조선사의 선물환 매도를 지원하기로 했다. 조선사가 선물환 거래를 통해 매도하는 달러 물량을 늘려 추락하는 원화값을 떠받치겠다는 것이다. 외환당국은 이와 함께 외국환평형기금(외평기금) 등을 활용해 선물환을 직접 매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5일 한 방송사 프로그램에 출연해 "수출업체 선물환 매도 수요를 흡수해 시중에 달러 공급을 확대한다"며 "외화 자금 시장, 외환시장에서 환율(원화값)이 안정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통상 조선사들은 고가의 선박을 수주하면 수주대금을 장기간에 걸쳐 분산해 받는다. 조선사는 나중에 수주대금을 달러로 받아 이를 매도할 때 원화값이 크게 올라 있으면 환손실이 발생하기 때문에 이 같은 위험을 막으려고 미리 선물환(일정 시점에 외환을 일정 환율로 매매할 것을 약속한 외국환)을 매도한다. 미리 특정 가격에 달러를 팔아 나중에 발생할 수 있는 원화값 변동 위험을 방지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A조선사가 선박을 수주할 당시 달러당 원화값이 1200원인데, A사가 1199원에 미리 달러를 은행에 매도했다면 만기 때는 달러당 1199원을 주고 원화를 바꿔올 수 있는 것이다.

문제는 은행이 조선사별로 신용한도를 두고 있는데, 조선사들이 선물환을 매도하면 은행이 이를 사들이면서 신용거래를 한 것으로 기록한다는 점이다. 원화값이 하락하면 조선사들이 종전에 매도해놓은 선물환의 평가손실이 확대되고, 이에 따라 해당 기업에 부여됐던 신용한도가 깎이게 된다. 최근 선박 수주가 늘며 선물환 매도도 잇달아 늘고 있는데, 원화값이 하락하면 은행이 부여한 신용한도가 차면서 추가로 선물환을 팔 수 없는 상황에 처하는 셈이다.

이에 정부는 조선사들을 지원해 연말까지 약 80억달러의 선물환 매도 물량(달러 자금)이 외환시장에 공급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조선사와 거래하는 은행의 선물환 매입 한도 확대를 유도하고, 수출입은행도 조선사에 대한 신용한도를 확대해 측면 지원에 나선다.

[김정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