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MW코리아, 국내 최대 규모 자전거 대회 ‘킹 오브 트랙’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MW코리아는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국내 유일의 아마추어 트랙 바이크 레이스인 ‘킹 오브 트랙’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2011년 처음 개최된 ‘킹 오브 트랙’은 국내 유일의 아마추어 크리테리움 레이스이자 자전거 동호인들을 위한 국내 최대 규모의 라이딩 대회다. BMW코리아는 올바른 자전거 문화를 전파하는 데 기여하고자 제17회 킹 오브 트랙 대회를 공식 후원했다.

지난 13일 열린 대회는 자전거 경기로는 이례적으로 자동차 트랙에서 진행되며 색다른 분위기 속에 펼쳐졌다. BMW코리아는 BMW 드라이빙 센터를 경기 장소로 제공하고 차량과 모터사이클을 경기 운영차로 투입하는 등 대회를 지원했다.

국내외 아마추어 선수 700여명이 참가해 성별·연령에 따라 남성부, 여성부, 중등부, 고등부 그룹으로 나뉘어 치열한 레이스를 펼쳤다. 특히 트랙 바이크, 로드 바이크 등 기존의 크리테리움 레이스 경기 외에도 최대 7명의 선수가 팀 단위로 경쟁하는 ‘팀 타임 트라이얼’과 서킷 2바퀴를 완주하는 ‘5K 런’ 등의 신설 종목이 추가돼 열기를 더했다.

주양예 BMW코리아 마케팅 총괄 본부장은 “BMW 드라이빙 센터는 이번 킹 오브 트랙 개최를 통해 단순한 자동차 체험 공간이 아닌, 다양한 즐거움을 전달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서 역할을 다시 한번 수행하게 됐다”며 “BMW코리아는 앞으로도 BMW 드라이빙 센터를 다각도로 활용하여 브랜드의 핵심 가치인 즐거움을 전파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