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리銀 횡령, CEO 책임추궁 신중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 제공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 원장이 은행에서 발생한 대규모 횡령 사건과 관련해 금융사 최고경영자(CEO)에게 책임을 묻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내부 통제 미비와 관련해 금융사 CEO들에 대한 제재 수위에 금융권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나온 발언이라 주목된다.

16일 이 원장은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이 같은 의견을 밝혔다. 그는 "우리은행의 700억원 횡령 사건과 관련해 '누군가에게 책임을 물으면 끝나겠지'라고 생각하기엔 더 고려해야 할 부분이 있다"며 "금융기관 운영 책임자에게 직접적으로 책임을 묻는 것에 대해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대원칙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CEO 책임을 묻는 충분한 전례가 쌓인 것도 아니고, 모든 사안에 건건이 책임을 묻기 어렵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이 원장은 공매도가 주문이 특정 금융회사에 몰리는 점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왜 공매도가 특정 증권사가 보유한 주식이나 특정 창구를 통해서만 몰리는지와 관련해 논란이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며 "주식 하락 국면에서 공매도가 집중된 기관이나 증권사에 대해 실태 점검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유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