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복절에 국뽕 터졌다…'한산', 600만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류예지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산: 용의 출현>이 8월 15일(월) 광복절에 600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한산: 용의 출현>이 개봉 20일째인 8월 15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 600만 관객을 돌파해 손익분기점을 넘겼다. 이로서 <한산: 용의 출현>은 개봉 20일째 600만 관객을 돌파해, 기존 천만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와 동일한 속도로 흥행 기록을 세웠다. 이와 더불어 입소문으로 폭풍 주행한 천만 영화 <알라딘>의 30일보다 10일 가량 600만 관객 돌파 시기를 앞당기며 올여름 최고의 입소문 영화임을 입증했다. 아직까지 입소문 화력이 충분한 <한산: 용의 출현>은 개봉 3-4주차 동안 극장가의 유일한 전쟁 액션 블록버스터로서 시원한 승리의 쾌감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600만 관객 돌파 소식과 함께 공개된 흥행 인증 사진에는 영화 속에서 활약한 다양한 배우진들이 자리했다. 김한민 감독을 필두로 박해일, 변요한, 손현주, 김성규, 박지환, 조재윤, 박훈, 윤진영, 박재민, 이서준, 김재영이 흥행의 기쁨을 함께했다. 공개된 인증 사진에서는 용두 상징을 활용해 “<한산: 용의 출현> 600만 돌파! <한산>을 향한 관객분들의 사랑이 진정한 큰 산입니다. 진심으로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라는 문구가 함께했다. 더불어 롯데엔터테인먼트 공식 SNS에 함께 공개된 영상에서는 감사 메시지와 우렁찬 파이팅을 확인할 수 있다. 개봉 이후에도 상영작 중 최고점인 CGV골든에그지수 95%와 더불어 롯데시네마와 메가박스에서 9점대 평점을 유지 중이다.

한편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