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통령·여당 고전에도… ‘30%대 지지율’에 갇힌 野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당헌개정 논란 등 악재… 반사이익 제대로 못봐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정부 출범 3개월여 만에 20%대까지 내려앉았지만, 제1 야당인 더불어민주당도 30%대 지지율에 머물며 이에 대한 반사이익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 정치권에선 이재명 의원의 보궐선거 출마, 당대표 출마 등에 따른 사당화 논란에 대한 부정적 여론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여기에다 이 의원 극렬 지지자인 개딸(개혁의 딸)들의 훌리건 정치, 여기에 휘둘리는 강경 일변도의 야당 노선에 대한 실망도 영향을 줬다는 해석이 나온다.

조선일보

14일 충북 청주시 CJB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당 대표와 최고위원 후보들이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8.14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갤럽이 8월 둘째 주 전국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 지지율은 25%였다. 국민의힘 지지율은 34%, 민주당은 37%였다.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에 비해 2%포인트 하락했다. 정부 출범 당시 52%였던 대통령 지지율은 3개월 사이 30%포인트 하락했지만 민주당 지지율 역시 크게 오를 것이란 기대와는 달랐다. 민주당 지지율은 6월에 29%, 30%, 28%였고, 이후 매주 소폭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40%를 넘지는 못했다. 갤럽 관계자는 “대통령 지지율이 30%포인트 가깝게 빠지는 동안 민주당은 약 10%포인트 올랐다”며 “중도층의 지지가 확실히 쏠리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8월 둘째 주 조사에서 중도층 18%가 ‘윤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고 지지를 보낸 반면, 73%가 ‘잘못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중도층 28%는 국민의힘을, 37%가 민주당을 지지했다. 현 정부가 잘못하고 있지만, 그렇다고 민주당을 지지하지는 않는다는 의미다. 민주당 관계자는 “지금 우리 당 지지율이 대선과 지방선거에 비해 소폭 상승했지만 크게 보면 문재인 정부 조국·부동산 사태 때와 비슷한 정도”라고 했다. 실제 조국 사태가 벌어졌던 2019년 말, 2020년 초 민주당 지지율은 30% 초반대를 유지했다.

조선일보

야당에선 민주당이 반사이익을 보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이재명의 민주당’에 대한 거부감 때문”이라는 말이 나온다. 특히 대선 패배 직후 강경파가 득세하는 것도 이유로 꼽힌다. 민주당은 강경파가 주도한 검수완박(검찰의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을 온갖 꼼수를 쓰며 국회에서 통과시켰고, 결국 6월 지방선거에서 참패했다.

이 의원의 인천 계양을 출마에 대해서도 일부 비명계가 “반성과 성찰도 없이 당선이 쉬운 텃밭 출마는 안 된다”며 반대했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이 의원의 여의도 입성길을 열어줬다. 이 의원의 당대표 출마도 각종 여론조사에서 반대가 더 높았지만, 현재 당내 경선서 이 의원은 70% 넘는 지지를 얻으며 사실상 대표 당선을 확정 짓고 있다.

민주당 수도권 의원은 “당심과 민심이 다르다는 걸 현장에서 많이 느끼고 있다”고 했다. 한 중진 의원도 “개딸들이 주도하는 당심은 ‘윤석열 탄핵’ 등을 외치고 있지만, 현재 지지율에 취하면 민주당은 민심과 상당히 멀어질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 의원은 당선 후 기본소득 추진, 코로나로 큰 이득을 얻은 기업에 대한 횡재세 징수 등을 예고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 지도부는 당 강령에서 문재인 정부의 핵심 정책이었던 ‘소득주도성장’ ‘1가구 1주택’ 등의 용어를 지우고 이 의원의 ‘기본소득’ 등을 넣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소주성과 부동산 정책 모두 사실상 실패했다는 이유에서다. 친문 인사들은 강력 반발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출신인 윤영찬 의원은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 지우기 작업, 당장 멈추시라”며 “국민이 원하는 것은 ‘이재명의 민주당’이 아니라 ‘민주당다운 민주당’이며 동시에 ‘새로운 민주당’”이라고 적었다.

이 의원이 기소되더라도 당대표 직을 유지할 수 있도록 ‘당헌 80조’를 개정하는 것에 대한 반발도 계속되고 있다. 다른 친문 의원은 “이재명의 사당이라는 걸 국민들에게 선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아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